작년에는 함평 용천사 꽃무릇 축제에 다녀왔고 이번에는 용천사에서 멀지 않은 영광 불갑사에 다녀왔습니다 그늘진 곳은 아직 만개는 하지 않았지만 전체적으로는 최적 시기에 찾아온것같아 활짝핀 상사화와 꽃무릇을 만나고 왔답니다 돌아와서 생각해보니 아쉬운것이 하나 있었는데 불갑사에 들어오는 초입에 사람보더 더 많은 관광차 행렬을 담지 못해 조금 아쉬움이 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