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봉[624m]


위 치 : 경북 경주시 암곡동

일 시 : 2018. 09. 16(일요일) 화초산우회 5명

날 씨 : 흐렸다가 맑았다가

산행코스 : 암곡마을~무장사지~무장봉~암곡


특징,볼거리

무장산 가는 길은 경부고속도로 경주IC에서 내려 경주보문단지 방향으로 자동차로 30여분 달리다 보면 보문단지 안쪽(천북)

에 암곡동 왕산마을이 나타난다. 마을이 바로 무장산 들머리다.

승용차 이용시 내비게이션에 '경주시 암곡동 산1-1 번지'를 검색하면 보문단지를 지나 바로 암곡동 왕산마을 주차장에 도착한다.

대형주차장이지만 가을 단풍철엔 만원이다.

마을 도로를 따라 걸어가면 무장사지삼층석탑과 암곡펜션 이정표를 만나고, 암곡펜션을 지나면 국립공원 지킴터가 눈에 들어온

다. 무장산 길은 가파른 곳이 거의 없어 마음 편하게 산책하듯이 가는 길이다.

정상부는 넓은 터로 이뤄져 있으며 정상을 알리는 비석이 세워져 있다. 무장산 정상부는 억새군락지로 규모는 148만㎡ 억새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 드넓은 평원이 눈과 가슴을 뻥 뚫리게 한다. 무장산 정상부는 원래는 억새군락지가 아니었다.

1970년대 목장을 조성해 운영했으나 축산회사가 1996년까지 목장으로 운영하다 문을 닫은 이후 목장 관리가 되지 않으면서

억새가 생겨난 것이다.

무장산은 정상 경관도 빼어나다. 발 아래에 보문단지와 동해바다가 보이고, 저 멀리 토함산과 단석산, 함월산, 운제산 등 경주와

포항의 고만고만한 산들이 길손들에게 다시 한번 감탄사를 쏟아내게 한다.

무장산 길에는 '무장사'라는 절터가 있는데, 삼국유사에 의하면 태종무열왕이 삼국을 통일한 뒤 병기와 투구를 이 골짜기에 숨겼

다는 유래가 전해오고 있다. 이곳에는 현재 보물 제125호인 무장사아미타불조상 사적비 이수 및 귀부와 보물 제126호인 무장사

지 3층석탑이 남아 있다.

무장산은 원래 포항 오어사를 품은 운제산과 경주 토함산을 잇는 624봉으로 불리다 최근 정상에 '경주 무장산 624m'라는 표식

을 하면서 무장산으로 통용되고 있다. 석탑과 절터 등의 역사적 사실에서도 오래전부터 마을 주민들에게 무장산으로 알려져

있다.

무장산은 짧게는 서너 시간, 길게는 5시간 정도의 코스인데다 산길이 가파르지 않아 연인 또는 가족나들이길로도 권할 만하다.

무장산은 TV드라마와 영화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인기 역사드라마인 선덕여왕'이 무장산 일대에서 촬영했고, 2003년에 강제규

감독의 '태극기 휘날리며'가 촬영되기도 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