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기대며 살아가는 것을.. 

           

우리 가끔 이런 생각을 해볼 때가 있습니다.

이 지구상에 발 딛고 살아가는 사람 그 어느 누구도 나와 무관한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을..


한 시대에 태어나 같이 살아간다는 사실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인연이라는 생각을..

이런 생각을 할 때면 나는 주위 사람들을 너무 소홀히 대하지는 않았나 반성하게 됩니다.


아주 커다란 인연의 끈으로 만난 사람을 소중히 여기지 못한 내 못남을 스스로 꾸짖는 것이지요.

빌 오히언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우리는 살아가는 동안에 참으로 많은 에너지를 얻는다.


특히 어떤 사람을 사랑할 때마다 많은 에너지를 얻게 된다.

또한 거기서 받은 에너지의 일부를 다른 누군가에게 제공한다는 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이다.`


인간은 근본적으로 서로 어깨를 기대고 체온을 나누며 살아야 하는 존재인가 봅니다.

사람의 손이 따스한 체온을 나누며 서로 깍지를 끼고 살아가라고 다섯 손가락으로 이루어져 있듯이...


-행복비타민 中에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