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우난골족(族)> / 백석

명절날 나는 엄매 아배 따라 우리집 개는 나를 따라
진할머니 진할머니가 있는 큰집으로 가면

얼굴에 별자국이 솜솜 난 말수와 같이 눈도 껌벅거리는
하루에 베 한 필을 짠다는 벌 하나 건너 집엔 복숭아 나무가
많은 신리(新理) 고모 고모의 딸 이녀(李女) 작은 이녀
열여섯에 40이 넘은 홀아비의 후처가 된 포족족하니
성이 잘 나는 살빛이 매감탕 같은 입술과 젖꼭지는 더 까만
예수쟁이 마을 가까이 사는 토산(土山) 고모
고모의 딸 승녀(承女) 아들 승동이
60리라고 해서 파랗게 뵈이는 산을넘어 있다는 해변에서
과부가 된 코끝이 빨간 언제나 흰옷이 정하던 말끝에 섧게
눈물을 짤때가 많은 큰골 고모 고모의 딸 홍녀(洪女) 아들
흥동이 작은 흥동이
배나무 접을 잘하는 주정을 하면 토방돌을 뽑는 오리치를

잘 놓는 먼 섬에 반디젓 담그러 가지를 좋아하는 삼촌 삼촌엄매
사촌누이 사촌 동생들
이 그득히들 할머니 할아버지가 있는 안간에들 모여서
방안에서는 새옷의 내음새가 나고
또 인절미 송구떡 콩가루찰떡의 내음새도 나고 끼때의 두부와
콩나물과 볶은 잔디와 고사리와 도야지 비계는 모두 선득선득하니
찬 것들이다.

저녁술을 놓은 이이들은 외양간섶 밭마당에 달린 배나무 동산에서
쥐잡기를 하고 숨굴막질을 하고 꼬리잡기를 하고 가마 타고
시집가는 놀음 말 타고 장가가는 놀음을 하고 이렇게 밤이
어둡도록 북적하니 논다.

밤이 깊어 가는 집안에 엄매는 엄매들끼리 아랫간에서들 웃고
이야기하고 아이들은 아이들끼리 윗간 한 방을 잡고 조아질하고
쌈방이 굴리고 바리깨돌림하고 호박떼기하고 제비손이구손이하고
이렇게 화디의 사기방등에 심지를 몇 번이나 돋우고 홍게닭이 몇
번이나 울어서 졸음이 오면 아랫목 싸움 자리 싸움을 하며
히드득거리다 잠이 든다. 그래서는 문창에 텅납새의 그림자가
치는 아침시누이 동서들이 욱적하니 흥성거리는 부엌으론
샛문틈으로 장지 문틈으로 무이징게국을 끓이는 맛있는 내음새가
올라오도록 잔다.




이 시는 명절날 여우난골 부근에 사는 일가 친척들이 큰집에 모여 하루를 보내는 모습을 어린 화자의 눈을 통해 서사적으로 그려 내고 있다. 어린 화자가 명절을 맞아 집에서 큰집으로 가는 시점부터 다음 날 아침까지의 이야기를 시간의 흐름에 따라 묘사하면서 고향의 훈훈한 정취와 일가친척의 넉넉한 인정, 풍요로운 가족 공동체의 모습을 그려 내고 있다. 또한 토속적인 소재와 평안도 방언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고향’이라는 원초적 공간에 대한 그리움과 공동체적 삶에 대한 간절한 회복의 소망을 형상화하고 있다.
※ 진할아버지 진할머니 : 친할아버지와 친할머니

(저희는 예전에 ‘진’이라는 말을 붙이면 할머니 쪽 친척을 말했습니다. 예) 진증조할머니 : 할머니의 어머니) 
※ 별자국 : 천연두의 증상으로 남은 다발성 흉터. 곰보자국 
※ 포족족 : 빛깔이 고르지 않고 푸른 기운이 돎 
※ 매감탕 : 엿을 고아 내거나 메주를 쑤어 낸 솥에 남은 진한 갈색의 물 
※ 오리치 : 평북 지역에서 오리를 잡는 데 쓰는 올가미 
※ 반디젓 : 밴댕이젓 
※ 삼촌 엄매 : 숙모(삼춘의 엄마, 다시 말해서 할머니가 아니랍니다) 
※ 숨굴막질 : 숨바꼭질 
※ 아르간 : 아랫간, 온돌방에서 아궁이 쪽이 가까운 부분 
※ 조아질 : 공기놀이 
※ 쌈방이 : 주사위 
※ 바리깨돌림, 호박떼기, 제비손이구손이 : 아이들 놀이의 일종 
※ 화디 : 등잔을 얹는 기구 
※ 사기방등 : 사기로 만든 방에 쓰는 등 
※ 홍게닭 : 토종닭 















여우난골족(여웃골에 사는 친척들)

백석 詩


명절날 나는 엄매 아배 따라 우리집 개는 나를 따라

진할머니진할아버지가 있는 큰집으로 가면


얼굴에 별자국이 솜솜 난(곰보)

말수와 같이 눈도 껌적거리는(말을 할때마다 눈을 껌벅거리는

하루에 베 한 필을 짠다는 벌()하나 건너 집엔

복숭아나무가 많은 신리(新里) 고무(고모) 고무의 딸 이녀(李女) 작은 이녀(李女)


열여섯에 사십(四十)이 넘은 홀아비의 후처가 된

포족족하니(파르스름하니) 성이 잘 나는(화를 잘내는) 

살빛이 매감탕(엿을 곤 솥을 씻은물, 진한 갈색물) 같은 입술과

젖꼭지는 더 까만 예수쟁이 마을(예배당이 있는 동네) 가까이 사는

토산(土山) 고무 고무의 딸 승려(承女) 아들 승(承)동이


육십리(六十里)라고 해서 파랗게 뵈이는 산을 넘어 있다는 해변에서

과부가 된 코끝이 빨간 언제나 흰옷이 정하든

말 끝에 섧게 눈물을 짤 때가 많은 큰골 고무

고무의 딸 홍녀(洪女) 아들 홍(洪)동이 작은 홍(洪)동이


배나무접(접 붙이기)을 잘 하는 주정을 하면

토방돌(섬돌)을 뽑는 오리치(오리 올가미)를 잘놓는

먼섬에 반디젓(벤댕이젓) 담그러 가기를 좋아하는 삼춘 엄매


사춘누이 사춘 동생들이 그득히들 할머니 할아버지가 있는 안간(안채)모여서

방안에서는 새옷의 내음새가 나고
또 인절미 송구떡 콩가루차떡의 내음새도 나고

끼때(식사시간)의 두부와 콩나물과 뽂운 잔디와 고사리와 도야지비계는

모두 선득선득하니 찬 것들이다


저녁술을 놓은 아이들은 외양간섶 밭마당에 달린 배나무 동산에서 쥐잡이를 하고

숨굴막질(바꼭질)을 하고 꼬리잡이를 하고 가마타고 시집가는 놀음

말 타고 장가가는 놀음을 하고 이렇게 밤이 어둡도록 북적하니 논다


밤이 깊어가는 집안엔 엄매는 엄매들끼리 아르간(아랫칸)에서들 웃고 이야기하고

아이들은 아이들끼리 웃간 한 방을 잡고

조아질(공기놀이)고 쌈방이(주사위) 굴리고 바리깨(밥주발 두껑)돌림(돌리기)하고

호박떼기하고 제비손이구손이(서로 다리를 끼고 마주앉아 노는 놀이)하고

이렇게 화디(등잔을 얹어 놓은 기구)의 사기방등(사기로 만든 등)에 심지를 몇 번이나 돋구고

홍게(새벽닭)이 몇번이나 울어서 졸음이 오면 아릇목싸움 자리싸움을 하며
히드득 거리다 잠이 든다


그래서는 문창에 텅납새(처마의 안 쪽 지붕이 도리에 얹힌 부분)그림자가 치는 아침

시누이 동세들이 욱적하니 흥성거리는 부엌으론 샛문틈으로 장지 문틈으로

무이징게국(무우를 넣은 징게미새우국)을 끓이는 맛있는 내음새가 올라오도록 잔다



<여우 난골족> (49행의 자유시, 193512월 발표, 1936년 시집 <사슴>에 재수록)

 


이 시작품을 읽는 독자들은 우선 이 시의 전면을 가득 채우고 있는 풍성한 인간미에 감동을 받고, 그것이 곧 자신의 경험세계에 내포된 삶의 미학이라는 사실에 다시금 놀라움을 갖게 될 것이다. 이 시는 명절날 모든 친척들이 일제히 종가(宗家)에 함께 모여 조부모를 중심으로 어른은 어른끼리 아이들은 아이들끼리 어울려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광경이 잘 그려져 있다. 전통적 농경사회의 전형적인 대가족 풍경이라 하겠다. 도입부와 전반부에서 친척들의 프로필을 묘사하는 대목을 읽으며 우리는 시인이 자신의 문학을 통하여 담아내고 싶어하는 지향이 어디에 있는가를 암암리에 느껴보게 된다. 즉 거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하나같이 서민들이다. 천연두를 앓아서 얼굴이 얽은 곰보가 된 사촌, 베 짜기에 대단히 능숙한 솜씨를 갖고 있는 신리 고모, 열 여섯의 어린 나이에 마흔 넘은 홀아비의 재취로 들어간 토산 고모, 일찍 과부가 된 서러움을 가슴에 안고 있어 말끝마다 눈물을 흘릴 때가 많은 큰골 고모, 또 그들의 아이들에 대한 서술은 우리의 가슴을 찐하게 한다. 이들은 굴곡 많았던 현대사를 살아온 우리들의 고모, 숙모, 형수 등 친족 내부에서의 여성들의 표상이다. 세 번째 연은 앞 연에서 서술한 여러 인물 유형들의 행동 양식과 그 범위로 나타난다. 이 연의 시작이 '∼이 그득히들 할머니 할아버지가 있는 안간에들 모여서 방안에서는 새옷의 내음새가 나고'로 구성되고 있다. 이것은 주격 조사를 대담하게 행의 서두에 배치함으로써 이 대목이 앞의 연에서의 내용을 그대로 수식하며 뒤의 연으로 자연스럽게 연결시켜주는 장치로 해석된다. 명절 전야의 즐거운 풍경은 특히 각종 아동유희에 관한 서술과 집안 여성들의 담소 장면에서 잘 나타나고 있다.


밤이 깊어가는 집안엔 엄매는 엄매들끼리 아르간에서 웃고 이야기하고 아이들은 아이들끼리 웃간 한 방을 잡고 조아질하고 쌈방이 굴리고 바리깨돌림하고 호박떼기하고 제비손이구손이하고(…)


얼마나 아름다운 한 폭의 그림 같은 장면인가? 이 대목은 이상적인 가족공동체가 보여주는 최고의 경지가 아닌가 한다. 지난 날 우리는 실제로 이런 삶을 살았던 것이다. 그것이 언제부터인가 점진적으로 와해와 붕괴의 과정을 밟아서 마침내는 이기적이고 편협하게 위축된 삶의 양식으로 변모해버린 것이다. 설화에도 흔히 대립과 반목의 관계로 설정되어 있는 시누이 동서의 사이도 백석의 시에서는 화목과 조화의 표상으로 승화되어 있다.


문창에 텅납새가 치는 아침 시누이 동세들이 욱적하니 흥성거리는 부엌으로 샛문틈으로 장지문틈으 로 무이징게국을 끓이는 맛있는 내음새가 올라오도록 잔다


새로운 세기의 인간관계는 지금까지 우리가 전혀 경험해보지 않은 획기적인 양식이 아니라 지난날 우리가 향유했던, 하지만 지금은 상실해버린 아름다움의 성격을 지닌 것이 되어야 하리라 믿는다. 우리가 꿈꾸는 관계 양식은 결코 지난날의 것을 고스란히 되살리자는 단순한 복고 지향이 아니라, 전통 속에 깃들어 있는 정신적 아름다움의 계승에 관한 것이다. '욱적하니 흥성거리는'이라는 대목에서 물씬 풍겨나는 사람의 체취에도 주목해야 한다. 서로 다른 개성을 지닌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한 자리에 모여 있지만 그들은 결코 갈등하거나 질시하지 않는다. 오히려 '맛있는 무이징게국'의 냄새가 부엌에서 샛문 틈, 장지문 틈으로 스며들게 하는 일에 동시에 참여하고 노력한다. 이러한 모든 시적 장치와 표상들은 모두가 상실된 인간성 회복을 향한 갈망에 다름 아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