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은 요즘 서울 광화문 텐트촌에 있어.

많은 노동자와 예술가들이 그곳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치면서 싸우고 있어. 

벌써 한 달이나 되었어.

처음에는 ‘한 일주일쯤이면 그만두겠지’라고 생각했어.

너무나 잘못했고 너무너무 많은 사람이 외치고 있으니까 

아무리 뻔뻔하다고 해도, 

바로 대통령직에서 내려올 줄 알았지.

 

사람들이 빌려준 힘을

자기와 자기 친한 사람들 편하게 하는 데만 쓰고

검찰 조사를 받는다고 해 놓고 받지도 않고

맨날 거짓말만 하고

퇴진하라는 사람들의 외침을 한 달 넘게 들으면서도

못 들은 척하는 것이

우리를 아주 우습게 보는 것 같아.

그런 사람이 아직도 저기 청와대 안에서

우리가 낸 세금으로 먹고 자고 하면서

아직 대통령인 게, 참을 수가 없어

 

추운 겨울을 꼬박 여기서 보낼지도 모르겠어.

그래도 대통령이 물러나고 감옥에 갈 때까지 

삼촌은 광장에 있을래.

호~ 손 시려. 





그림_ 이윤엽 삼촌은 판화가야. 우리가 사는 세상을 따뜻하게 그러나 때로는 날카롭게 그려내지.






고래가그랬어 157호      인터넷서점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넷서점 Yes24 바로가기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