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TV를 켜면 ‘미투 운동’이라는 말이 자꾸 나와. 엄마 아빠한테 그게 뭐냐고 물어봤는데 애들은 알 필요 없다면서 안 가르쳐 주셔. 나는 너무 궁금한데…. 어른들은 자꾸만 어린이는 몰라도 된다고 하는데, 어른이랑 우리랑 똑같은 세상에 살잖아. 누군 알고 누군 몰라야 하는 게 어디 있냐! 여하튼, 재원아 넌 미투 운동이 뭔지 알아?” 나미가 답답하다는 표정으로 재원에게 물었어요. “사실은 나도 무척 궁금했는데, 아무도 안 가르쳐 주더라고. 선생님께 물어보자.”
미투는 영어 ‘Me Too’를 소리 나는 대로 적은 것이에요. 한국말로는 ‘나도.’라고 번역할 수 있죠. 그런데 미투 운동의 미투에는, ‘너만 그런 일을 당한 것이 아니라 나도 당했어. 그리고 그런 일을 당한 것은 네 잘못이 전혀 아니야.’ 라는 뜻도 함께 담겨 있어요. 이게 무슨 말일까요? 천천히 생각해 볼까요. 
‘#MeToo’ 미투라는 말에 해시 태그를 달아서 하나의 운동으로 퍼뜨린 사람은 미국에 사는 여성, 타라나 버크(Tarana Burke)에요. 어느 날 버크에게 13살 여자가 말했어요. 누군가가 자기의 몸을 만지면서 나쁘고 싫은 행동을 했다고. 이 이야기를 듣고 있던 버크는 아무 말도 못 하고 가만히 있었어요. 그 뒤 다시는 그 여자를 만나지 못했고, 버크는 그때 아무 말도 못 한 것이 정말 후회스러웠어요. 자기가 겪은 나쁜 경험을 말하던 13살 여자에게 ‘나도 그랬어.’라고 했었다면, 그녀는 자기만 그런 걸 겪었거나 또는 자기가 문제가 있어서 그런 일을 당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을 텐데, 그 말을 못한 것이 무척 후회되었어요.
10년의 세월이 흐른 2006년, 버크는 상대의 몸을 함부로 만지거나, 강제로 나쁜 말과 행동을 하는 등의 폭력을 당한 사람들이 혼자 속으로 끙끙거리며 힘들어하지 말고 그 경험을 밖으로 말하자는 운동을 미투라는 말을 써서 시작했어요. 버크는 성추행, 성폭력을 당한 여성을 도와주기 위한 조직도 만들었어요. 그렇지만 2006년 당시에는 지금처럼 많은 사람이 미투 운동을 알지 못했어요. 한국은 물론 세계 곳곳에서 사실상 이렇게 자신에게 일어난 나쁜 일을 숨기지 않고 말함으로써 그 행동이 틀렸음을 알리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이것에 관심을 두는 사람이 많지 않았던 거예요.
세계 곳곳에 있는 사람이 미투 운동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2017년 10월에 미국 할리우드에서 영화 만드는 하비 와인스타인이 수많은 여성에게 몹시 나쁜 일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부터였어요. 미국 잡지 <타임>에서는 버크를 포함해서, 여성에게 나쁜 행동을 한 사람이 누구인가를 밝히는 운동을 벌인 여러 명의 여성을 ‘침묵을 깨는 사람들(silence breakers)’이라고 부르면서 ‘2017 올해의 인물’로 뽑았어요.
이 운동이 왜 중요한 것일까요? 이 이야기가 정말 어른 사람들에게만 해당하는 이야기일까요? 아니랍니다. 다음 시간에 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도록 해요. 


●해시 태그_ 해시 기호 ‘#’ 뒤에 특정한 단어를 써서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같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쓰면, 그 단어에 관한 글을 모두 모아서 볼 수 있어요.



글_ 강남순 미국 텍사스의 대학교에서 철학과 종교를 가르치는 선생님이에요. 지은 책으로는 <코즈모폴리터니즘과 종교> <정의를 위하여> <용서에 대하여> 들이 있어요. 내게 살며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 친구는 nshoffnung@gmail.com으로 편지 보내줘요. 메일함을 볼 때마다 신날 거예요.
그림_ 백두리 이모





고래가그랬어 172호      인터넷서점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넷서점 Yes24 바로가기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