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발명해 낸 ‘적’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국민일보 겨자씨

[겨자씨] 발명해 낸 ‘적’

사랑
댓글수1

[겨자씨] 발명해 낸 ‘적’

 

 


“희한하게도 사람들은 적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그것과 겨뤄 자기 체제의 우월성을 확인하기 때문이다. 아무런 적이 없을 때 사람들은 적을 ‘발명’해 내고 그렇게 ‘창조’해 낸 적을 ‘악마화’함으로써 자신들의 존재론적 우위를 확인한다.”

오민석 교수의 책 ‘경계에서의 글쓰기’ 중 한 구절입니다. 실제적인 적과 발명해 낸 적이 있습니다. 문제는 발명해낸 적입니다.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는 적이 아니라, 단지 나와 다르다는 이유로 만들어 낸 적입니다. 당연히 다름은 틀림이 아닌데,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지 않을 때 적이 창조됩니다. 이렇듯 자신과 다른 타자를 악마화함으로써 자신을 정당화하려는 사람은 대부분 정체성이 약하고 열등감이 많은 사람입니다. 하나님 안에서 거룩한 자존감이 있고, 하나님이 주신 비전의 삶을 사는 사람들은 타인을 축복할 줄 아는 넉넉함이 가득합니다. 행복한 짜장면은 짬뽕을 인정하고 축복합니다.

“내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주었사오니 이는 우리가 하나가 된 것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 함이니이다.”(요 17:22)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43257

맨위로

http://blog.daum.net/grape365/124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