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비비정, 만경강, 한내길, 전라선 철길

작성일 작성자 사랑

비비정

비비정은 전주천과 삼천천이 합류하고 소양천과 고산천이 합류되는 만경강 한내의 삼례읍 남쪽 언덕위에  자리잡고 있다. 조선 선조 6년(1573년)에  창주첨사 최영길에 의해 창건되었고, 그후 영조 28년(1752년)에 전라관찰사 서명구에 의해중건되었다. 오랜 세월에 퇴락된 것을 19세기 초기에 철거된 것으로추정되며,

1998년 복원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옛날에는 비비정 가까이 한내의에 소금배 젓거리배등 돗단배가

오르 내렸으며, 한내의 눈부신 모래빛이 유명하여 모래찜을 위한 관광객이 찾아들던 곳이기도 하다.

또한 삼례읍이 호남의 교통 요충지여서 서울과 지방을 오르내리는 나그네들이 발걸음을 멈추고, 시(詩)를

고고한 달빛아래서 고기비늘처럼 반짝거리는 물결을 찾아 날아드는 기러기떼에 시에 대한 흥취를달래고

고기를낚는 어화(漁火)를 비비정에서 바라보는것은 한폭의 수묵화(水墨畵)를 닮아 조선시대

비비낙안(飛飛落雁)이라는이름으로 완산8경중 한 곳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호산 서원

                                                                                            소재지 : 완주군 삼례읍 후정리 137
-향사인물 : 정몽주, 송시열, 조선현종때 문신 김수향, 유학자 김동준, 조선후기의 무신 정숙주를 배향.
언제 건립되었는지 정확한 기록은 알 수있으나,  창건한 이후 1868년(고종 5년)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 의해 모두 헐렸다.
일제강점기 때 재건하였으나, 6.25전쟁 당시 성원 경내에 있던 신앙재와 강당이 불에 타 없어졌다.
뒤 1958년 이 지방유지 한증수와 유림들의 노력에 의해 신앙재와 강당을 다시 세우게 되었다.
경내에는 삼문1동 전면 3칸 측면2칸 맞배지붕인 사당, 강당 1동 등이 있으며,
서원 편액은 유재
송기면(1882~1956)이썼고,'호산서원 중수 사직기'가 남아있다.
-호산서원, 삼남대로의 관문인 삼례읍을 들며 나는 수많은 시인 묵객들의 묵향(墨香)으로 은은하겠지만,
지금은 퇴락한 채로 비비정(飛飛亭)뒤편에서 만경강을 묵묵히 바라만 보고 있다.
 출처 : 완주군 문화원




전주선 옛 철길 이야기칙칙폭폭. 빠아앙!" 기적 소리가 들려오면, 구불구불한 철길을 따라 전라선

기차가 달려옵니다.전라선은 오랜 시간 고향을 오가는 사람들을 태워 나르는 철길이었습니다. 이 전주선

옛 철길은 구 전라선의 일부 구간으로 익산과 여수를 잇는 곳이었습니다. 이제 기차는 옛 철길 옆으로

조성된 새로운 전라선 위를 달립니다. 수많은 사람과 함께 이야기를 실어 나르던 전라선 기차는 이제

사라졌지만 남아있는 전주선 철길은 이곳을 오가던 사람들과 그 많은 이야기를 기억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 철길 위를 따라 걷고 사진을 찍으면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갑니다.



한내로 벚꽃길




만경강에서 ~ 오늘은 붕어가 잡힐까?

붕어

분류 : 잉어목 잉어과의 민물고기
모의 빛깔 : 등쪽 황갈색, 배쪽 은백색에 황갈색
산란기 : 4-7월
서식장소 : 하천 중류 이하의 물의 속도가 느린 곳, 물풀이 많은 곳
몸 길이 20-43cm이다. 몸은 옆으로 납작하고 꼬리자루의 나비는 넓은 편이다. 머리는 짧고 눈은 작다
콧구멍은 서로 맞붙어 있고 앞콧구멍은 작다. 주둥이는 짧으며, 입은 작고 입술은 두껍다. 아래턱은
위턱보다 짧으며 편평한 후피슴이 앞콧구멍의 주위에 솟아올라있다. 뒷지느러미는 짧고, 등지느러미의
가시에는 톱니가 있다. 등지느러미는 꼬리지느러미의 기저(Base: 기관 또는 부속기관과 몸통과 연결
되는 부위)보다도 주둥이 끝의 가까운 곳에서 시작하며 그 기저보다 길다. 뒷지느러미는 등지느러미
기저의 뒤끝 아래쪽에서 시작한다. 가슴 지느러미는 대칭형이고 좌우의 배지느러미는 서로 붙어있다.
꼬리지느러미는 가운데가 오목하다. 비늘은 둥근비늘(원린)이나 머리에는 없다. 측선(옆줄)은 아래로
향하고 꼬리지느러미 기저에까지 이른다. 사는 곳에 따라 몸빛깔이 달라지는데, 등쪽이 황갈색이고
배쪽은 은백색에 황갈색을 띤다.

사랑의 자물쇠를 채워 주세요 사랑은 언쩨까지나 ~





호남대로 옛길 이야기

옛날 사람들은 가장 빠른 길 지방을 대표하는 큰길을 대로(大路)라고 불렀습니다. 조선시대 한양에서

전국으로 뻗어 있던 구대로(九大路) 김정호 선생의 대동여지도에 나타난 호남대로는 민족이동의

근간이자, 왜구를 막는 중요한 대로였습니다. 호남대로는 한양에서 전남 해남에 이르는 약 1,000리의

대장정으로 이 길을 따라 과거 급제한 이몽룡이 춘향을 찾아갔고, 추사 김정희 선생이 제주도 유배를

떠났습니다. 이 길을 따라가면 한양에 닿을 거요."호남대로를 중심으로 과거객과 보부상의 발길 우마차의 왕래가 끊이지 않았으며 옛날 여인숙의 역할을 하던 원()과 주막, 객주가 있었습니다.


사이좋은 부부가 되는 목안쉼터

푸른 만경강이 보이는 이곳 목안쉼터는 목안 한 쌍이 사이좋게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쉼터입니다.
목안(木雁)이란 전통 혼례 때 쓰는 나무로 깎아 만들 기러기를 말합니다. 옛날에는 아들을 둔 집에서
기러기를 기르다가 아들이 장가가는 날 기럭아범이 등에 지고 앞장섰다고 합니다. 이것이 번거로워
나중에는 조각하여 채색한 나무 기러기로 대용했습니다.

“아들딸 많이 낳고 기러기처럼 잘 살아라!"
신랑이 신부와 백년해로의 서약을 할 때 사랑을 상징하는 이 기러기를 전달하였는데 이를 전안(典雁)
이라 합니다.
목안쉼터는 사랑하는 부부 혹은 연인끼리 나란히 앉아 쉬면서 정다운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곳입니다.



만경강 나루터 이야기

전라북도 북쪽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만경강은 예부터 관개와 조운에 이용되어온 강으로 익산의 옥포,

월포,목천포, 춘포와 김제의 율포, 백구정나루터, 완주의 비비정나루터 등 많은 나루터가 있었습니다.

이곳은 호남대로 옛길이 통과하는 곳으로 삼례역과 비비정을 지나며 인근에 비비정나루터가 있었다고

전해집니다.기러기가 쉬어가는 곳이니 비비낙안(飛飛落圈)이라" 비비정은 예부터 완산팔경 중 하나로

기러기가 내려앉아 쉬어갈 정도로 아름답다 하여 '비비낙안'으로 알려졌습니다. 비비정 아래는 유유히

흐르는 강과 드넓은 호남평야가 아름 답게 펼쳐져 있으며, 충무공 이순신이 백의종군한 마지막

길목이었습니다.



이야기 소리 들려오는 문학광장

만경강 문학광장은 기러기의 둥근 알이 여러 개 놓인 모습을 형상화하여  만든 광장입니다.

금방이라도 어미가 알을 따뜻하게 품으면 새끼 기러기가  부화할 것만 같은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모습입니다. 이곳에는 언제나 사람들이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저만치 앞에 다다른 만경강과 강 위를 노니는 기러기들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귀를 기울이는지

이곳에서는 잠잠해집니다.
"오늘은 또 어떤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까?" 문학광장 인근 야외무대에서는 이따금 공연이 열려 휴식과

함께 여유로운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습니다.


오늘의 점심은 홍어탕으로 맛있게 하였습니다

여행은 금강산도 식후경 볼거리 먹거리 느끼고 배울거리가 있어서 좋아요

감사합니다

공감 살짝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