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노래는

마치 오래된 사진을 보는듯한 아련한 추억이다

그 노랫말은 시에서 출발하였다

시는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일상의 감정들을

함축된 언어로 표현하는 방법이다

그 시를 노래로 부르면 표현 방식에 따라

확연히 달라진다

 

봄날은 간다 이 노래는

어릴적 누님이 즐겨 부르든

모습이 생각나서 편지를 쓰듯이 써보았다

 

1960~70년대

여성들과 현재의 여성의 삶의 방식이 다르듯

연애도 시대의 형편에 따라 달라 진다는

말이 맞는듯 하다

이 시는 전적으로 남자의 운명에 의지했든

쓸쓸하고 애잔한 여자의 노랫말이다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자든 그 언약도,

사랑의 연서를 차마 전하지 못하고

세월의 강물에 띄어 보내든

강 언덕의 약속도 세월앞에 부질 없었어리라

열아홉 ᆢ

봄날은 그렇게 새처럼 날아가고

함께 울든 그 얄궂은 노래속에

복사꽃은 세월의 바람에 흩어지고 있었다 ᆢ

 

하지만

어디 인생에 복사 꽃 같이

흩날리는 아쉬운 노래만 있더냐

또 다른 바람이 불어와 세상이 바뀌어 지듯이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숲속 나무들 이야기가 있는 여름날도 있다

봄날은 간다가 아니고

봄날이 가도

우리 흔들리지 말자 ᆢ

 

맨밑에 사진은 거실 바닥에서 휘호대회 연습중^^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