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화광중 (죽도 김형식)

 

돌과 돌이 부딪치면

파란 불꽃이 일어납니다

그리고 흔적도 없이 소멸 되어가는 광채

그,짧은 순간에

봄이가고 여름오고

꽃이 피더니 뒤 돌아 볼 사이도 없이

꽃비가 되어 하염없이 바람에 흩날립니다

 

하기사

내 청춘도 나를 버리고 속절없이 떠나가는데.

때가 되어 오고 가는것인데.

꽃이 진다고 무슨 큰 아픔이겠소만,

세월속에 묻혀 오고 가는

수많은 사람들과의 만남과 헤어짐,

세상사 모든일은 시절인연으로 이루어 지고

이 모두 石火光中 이어라 ᆢ

 

하얗게 나리는 꽃비를 바라보며 혹은,

떨어진 꽃잎을 두손으로 모우는 심정으로

느티나무에 전통서각을 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