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전에 처가집에 가니

농협에서 근무하다가 작년에 퇴직한

둘째 동서가

경산 복숭아밭에 열매 쏙아내기를 해야하니

동서들 한테 도움을 청한다

작년에 복숭아도 따주었는데 못할게 무엇있어랴 ㅎ

금년에는 뜻맞는 동서들 세명이 2박3일 일정으로

적극적으로 도와 주기로했다

 

애휴ᆢ

생각보다는 촘촘히 붙어있는 열매를 시범적으로

요령을 가르쳐준다

한가지에 2~3개 남기고 모조리 훍어라

몇가지를 정리하다 보니

아 !! 이런 생각이든다

 

똑같이 꽃으로 피어나 애써 열매를 맺었건만

누구는 사람손에 사라지고

마지막 몇개 남은 열매 마저 뜻한바 그대로

탐스러운 열매로 거듭날지 아무도 모른다

이 모두 천상에 계신분에 의하여

정리 하시겠지

 

수중기가 하늘로 올라가 비가 된다

축복의 빗님은

목마른 대지에 단비가 되어 농부에게 기쁨을 주지만

어떤 비는 저수지에 떨어져

차후에 쓰임을 기약할수있고

불우한 비는 분뇨위에 떨어져 오물이 되고 ᆢ

하긴

더굵고 탐스러운 열매를 위해선 어쩔수 없지만

쏙아낸 복숭아에게 미안함에서 이 글을쓴다

 

마치고 오는길

줄지어 서있는 가로수는 하얀 쌀밥이 주렁 주렁

매달린 이팝나무가 인상적인

오월의 어느날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