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대암산 정상에는

바위 틈에서 자라는 소나무가 있다

환경이 좋은 곳이면 더 큰 나무로 자랄수 있을 텐데ᆢ

 

그럼에도 불구하고

척박하면 할수록 더욱 더 뿌리 내리고

온 몸 비틀어 눈,보라를 이겨 내어

푸르름을 잃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소나무

모진 환경 속에도

더불어 사는 모든 생명들에게 찬사를 보내며

마음 가는 대로 적어 보았다

 

꽃도 저마다 또,다른 향기를 가졌어니 ᆢ

 

이런 제목을 앞 세우니

세상에 똑 같은것이 없다는 개성들이 생각난다

하기사

산에는 소나무만 있느냐

대나무만 있드냐

모든 생명들이 모여서

제각기 주어진 환경과 여건에 따라 충실히 산다는것

그것이 중요한것이다

 

온몸에 이끼를 덮어 쓰고

수 천년을 그 자리를 지키는 바위

그러한 바위를 말없이 지탱 해주는 흙과 작은 돌맹이

그 틈사이에

한줌도 되지 않는 흙도 감사 하게 여기며

살고 있는 어린 나무며

이름 모를 들꽃의 가냘픈 흔들림을

눈 여겨 보니

수 만가지의 식물이

얽히고 섥힌 자연 속에서도 서로가 서로를

배려 해주고 각자의 개성을

존중 해주는 그들을 하나,둘 새기면서

물 한모금 마시듯

시,귀절을 가다듬어며 쉬엄 쉬엄 내려왔다

 

 

나무 잎사귀 들은 짙든,옅든

넓든 좁든 서로의 잎들을 불러 모아 신록을 만들고

보잘것 없다 는 들풀 마저 산과 들을 푸르게 하는데

힘을 보태는 것을 보면서

죽도선생의 늦은 봄날은 이렇게 가고 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