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曲과 함께하는 시조의 喜怒哀樂>

 

 

 

 

            희 (喜;봄)

 

청산도  절로절로  녹수라도  절로절로

산 절로절로  수 절로절로  산수간에  나도 절로절로

우리도  절로절로 자란 몸이니  늙기도 절로절로  늙으리라

 

                                                                * 金麟厚(1510~1580) : 명종 때 이조판서, 대제학

                                                                * 唱 : 여창가곡 계면조 계락

 

 

 

            로 (怒;여름)

 

구름이  무심탄 말이  아마도  허랑허다

중천에  떠 있어  임의로  다니면서

구타여  광명한 달빛을  덮어 무삼  허리오

 

                                                      * 李存吾(1341~1371) : 고려 공민왕 때 右正言, 신돈 탄핵 내용

                                                      * 唱 : 남창가곡 평조 두거

 

 

 

            애 (哀;가을)

 

사랑을  찬찬 얽동혀 뒤 설머지고  태산준령을  허위허위 넘어가니

모르는 벗님네는  그만하여  버리고 가라  하건마는

가다가  자질려 죽을센정  나는 아니 버리고 갈까  하노라

 

                                                           * 작자미상

                                                           * 唱 : 여창가곡 우계 환계락

 

 

 

            락 (樂;겨울)

 

이랴도  태평성대  저랴도  태평성대로다

堯之日月이요  舜之乾坤이로다

우리도  태평성대니  놀고 놀려  하노라

 

                                                        * 成守琛(1493~1563) : 백악산 기슭의 학자. 사후 좌의정 추증

                                                        * 唱 : 남녀창가곡 계면조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