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망령들린 내 컴퓨터 내다 버렸습니다.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내가 사용하는 컴의 모양새입니다

추석 전 전날 부터

자주 자주 뜻모를 이런글자를 보여주네요

이것 뿐이 아니랍니다

시커멓게 역시나 뜻모를 글자를 보여주고

이틀에 삼일에 한번씩 가끔 멀쩡했다가 

소리없이 앵코 ...^^ 

 

고치다 고치다 그제 병원에 입원 시켰는데

오늘 연락이 왔네요

그냥 버려야 할거 같다구 .....

그래서 그냥 버리라 했습니다 .... 

 

 

 

 

 

언젯적 컴을 했다구 

많이 답답하고 또 궁금하네요

선뜻 구입을 꺼린건

쌀도 연탄도 나오지 않는데

염치 없는거 같아서 고치려고 애썼었지요

 

삼일은 있어야 새것을 들여다 쓰도록 해 준다네요

이글은 영감님 컴을 잠시 빌려서 씁니다

 

높고 맑은 구름까지 멋진 하늘입니다 

풍요로운 가을 날 

많이 즐기시기 바랍니다  ... _()_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