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부천 원미산의 불타는 진달래.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찍사님들이 올리신 진달래에 가슴이 울렁 울렁 

방향감감이 무디어 있는 지하철 타는 곳

한글 해석하느라 땅속에서 헤매고

겨우 가닥잡아 내린 부천에서 또 헤매고 ...^^


발디딜틈 없는 원미산의 아우성 속

자그마한 동산엔

활짝핀 진달래꽃 수만큼 사람들로 북적였다.












































































가믐속의 메마른 꽃송이들은

아직 만개조차 못하고 꽃잎이 말라

새들 새들 윤기조차 없는데

수만 사람들에게 부대끼기까지  ...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