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참가죽나물 고추장으로 장아찌 담그고 전으로도 부치고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아실랑 아실랑 모란장을 구경 갔었습니다

참가죽나물이 지천이었지만

근량을 달아서가 아니고

어느집은 작은단 어느집은 큰단 구별을 할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두어단 집어 들고 왔습니다.




외양이 부드럽고 똑똑한건 흥건한 소금물에 절여 놓고

거시거나 흩어진건 송송송 썰어

가루를 넣고 까불 까불 몸에 골고루 무쳤습니다






가죽나물을 많이 넣고 쪽파와 부추도 섞습니다

물을 조금 붓고 되직하도록 뽀듯하게 부칩니다

걱정했던 향기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지데요 






여러장 부쳐 우선 먹고 남은 여러장은 두어장씩 얼립니다.

날씨가 흐려 기분이 울적하고 구진할 때

꽁 꽁 얼었던 전 꺼내 녹입니다.






얼렸어도 향기가 남아있고

부들 부들 먹을만 합니다

아직 시장에 남아있다면 조금 더 구입하고 싶네요






자두랑  살구 양파  마늘종  마늘  도라지 

더덕 장아찌에서 따라낸 고추장에 채수조금 섞고

보글 보글 약한불에 끓여 되직하게 졸입니다






다진 마늘과   검은깨  고운 고추가루  매운 고추가루 

매실청  원당  고루 잘 섞어 줍니다

잠시 놓아 두었다가 골고루 무쳐 잽니다






며칠 되진 않았지만 맛을 봅니다

혹여 특별한 향에 거부감이 일까 걱정했는데

그냥 괸찮습니다 ...^^







☆   ☆   ☆   ☆   ☆   ☆   ☆





노랑태 머리  북어 껍질  다시마  멸치  마늘

무말랭이  파뿌리  통후추 끓기 시작하면

다시마 건져내고 좀 더 끓이다가 체에 받쳐 무거리들을 다 건져냅니다

칼국수를 넣고 낙지와 애호박 굴 홍합등도 넣고  ...^^






칙칙한 색을 살리려 실처럼 곱게 썬 홍당무도 넣고

감칠맛을 돋구느라 감자도 채썰어 섞었습니다

군김을 부스러트려 들뜨리고

송송 썬 파와 짤막하게 썬 부추를 넣고 마무리 합니다






김치와 장아찌 민들레무침에

참기름에 재었던 매콤한 고운 고추가루도 놓고

남비채 덥썩 올려놓고

각자 당기는거 만큼씩 덜어 먹습니다.






가뜩이나 칼국수라면 회를 치는 영감님 

조금 남은 칼국수

저녁까지 이어 끄니로 때웠습니다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