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현미 인절미를 얼렸다가 들기름에 굽습니다 바지락도 얼렸다가 부쳐먹고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새벽부터 부산스레 은찬이랑 낚시가셨던 영감님

그 손에 들려 들어온 쑥 한바구니 

소금 들뜨린 끓는 물에 폭 삶아 얼립니다.






남쪽나라에 부탁한 바지락이 도착했습니다

찝질한 소금물에 살래 살래 흔들어 씻어 받쳐서

자그마 하게 자그마 하게 다누어 담습니다






영하 35도 급냉칸에 넣어 얼립니다

찌개에도 넣고 전도 부치고 칼국수에도 사용할겝니다

싱싱하고도 배틀한게 맛이 참 좋았습니다.






바지락 한봉지 꺼내고 얼렸던 두부도 꺼내 된장찌개를 끓입니다.

버섯도 호박도 풋고추도 넣고 끓입니다

배릿하면서도 달큰하고 짙은 바다향 까지가 맛까지 돋굽니다. 






냉동고속 바지락  홍합 꺼내 녹이고  쫑쫑 선 쑥도 녹여 넣고

풋고추 붉은 피망 오징어 애호박 버섯 옥상표 부추

재료를 가루에 버므렸다가 물 부어 개서 한시간 여를 숙성.






자그마한 대바구니 두개는 딸과 며늘몫

큰바구니는 우리 노친네들 것입니다.

당장 먹을 두어장 빼고는 얼렸다가 나중에 녹여 부쳐 먹습니다.







◇ ◇ ◇ ◇ ◇ ◇ ◇ ◇ ◇ ◇





방아간에서 현미 찹쌀 한말을 인절미로 빼옵니다

자그마한 봉지에 넣어 달라 부탁했구요

39봉지로 나눠졌네요 딸네랑 며늘네랑 나눕니다 ...^^






언제고 필요시에 꺼내먹는 주전부리 칸에 얼립니다

이렇게 써붙이는 이유는 내가 볼 것이 아니고

필요한 애들이 들고 갈때 구분하라 붙입니다 ...^^






전날 냉장칸으로 옮겼다가 아침에 꺼냅니다 

들기름 휘두른 팬에 놓고 시날 고날 익히구요

노릇 노릇 먹음직스럽게 구어집니다.







원당이라 와글거려서 갈아야 합니다

계피가루랑 율무가루랑 함께 섞어 냅다 갑니다

세가지가 섞여 구수하기도 하고 향도 짙어 매력적입니다.






팬에서 어지간하게 식도록 놓아 두었다가

적당히 잘라 가루를 솔 솔 아주 조금만 뿌립니다

시간이 지나도 덜 굳습니다.






훌륭한 한끄니가 때워집니다.

국물이 있는 김치와 곁들이면 개운하기도 하구요

반찬 준비하느라 골머리 썩지 않아도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