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음력 양력 그리고 윤오월 그래서 생일이 세번이라 좋다시는 울영감님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아들이 떠나잡니다

은찬할배 생진이거든요

더운데 지지고 볶는것도 힘들고

평일이니 기웃할 사람들 불편도 줄여줄겸


우리 지금 어디가니 묻지 않습니다

한참 달리다가 며늘 왈

어머니 우리 지금 어디가는거예요

글쎄 아직 나도 모르겠는데 


이게 우리집 여행 패턴입니다

시에미도 모르고 며느리도 모르는 ...^^


그러나 이번 생진엔 여행 포기입니다

쓰레기통을 들다 삐끗

물리치료 받으러 정형외과엘 가셨거든요




국에 쌀밥에 아침은 집에서 해결하고

그리고 여행대신 외식을 합니다 .





노친네 영양공급 시켜 드리고 돌아오는 길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차를 마십니다.





늘 웃는 아들내외 참 곱습니다

그저 짝맞춤은 연애결혼이어야 하느니 ...^^




갤갤 웃던 며느리 조금 어두운 인상

아마도 차를 바꾸겠다는 아들에게 동의하지 않는 ...^^




엄청 커다란 나무 세그루가 위용을 뽑냅니다

트윈트리란 카페이름이 이 나무와 연관 된 듯 하네요







살갗에 부딪치는 바람도 시원하고

흐르는 강물유유함에 눈도 시원합니다
















여기저기 놓여있는 벤취나 그네 대리석 의자들

정다운 이들의 마주 앉은 미소가 고아 참 평화롭습니다.




밤꽃의 만발로 세월이 가는걸 알았네요

올 밤꿀은 풍년일거 같아 덩달아 기분도 좋습니다 ... ^^




얼마 남지 않은 세월이라며

음력생일 양력생일 다 찾으시겠단 영감님

올해는 윤달이 오월이라데요 그래서 세번이라며 낄 낄 낄

에구 아직도 철이 덜 든 사람 같습니다 ...^^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