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무청 고갱이 섞어 담그는 깍두기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아담싸이즈의 귀여운 여인이 사시는 화천

그 먼곳에서 달려온 청달린 자그마한 무

겉대는 떼어 시레기로 삶아 말리고 고갱이를 붙인채 동치미를 담습니다


 





뒤미쳐 다시 무 오십여개를 들여다

두번째 동치미를 담갔구요

중간에 양념주머니를 넣고 절인무를 넣고 돌로 누질르고 ...


 





동치미무 오십여개에서 떼어낸 고갱이 절이고

원당과 소금을 넣어 살짝절인 무

두가지를 섞어 깍두기를 담습니다


 





고추가루에 새우젓으로 버므립니다

원당도 넣고 다진생강 좀 나우넣고

양파랑 배갈아 섞어 골고루 버므려 깍두기를 담습니다


 









무르게 삶은 무청을

혹여 눈이라도 맞을세라 원두막 안에 걸었습니다

옥상으로 올린 옥걸이에도 걸어 말려 갈무리.


 





 






☆  ☆  ☆  ☆  ☆  ☆  ☆





우리나라 허리쯤인 괴산의 꽃 닮은 여인

무 두박스와 총각무를 보내 주셨습니다

새우젓에 쪽파 듬뿍 넣고 배도 양파도 갈아 깎두기를 담습니다.


 





역시나 배와 양파를 갈고 원당을 넣고

쪽파랑 갓도 넣고 왁저지도 담습니다

무국에도 갈비탕에도 잘 어울리는 두가지 무김치.


 





총각김치는 갈치속젓으로 담습니다

김장하기전의 지레김치

골고루 널널해서  

김장이 익을때까지 걱정이 없습니다




두분 여인에게 전합니다

아주 맛나게 맛나게 잘 먹겠습니다 ...^^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