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쭐깃 쭐깃 돼지껍데기 편육을 만들고 일년치 실고추도 썰고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실고추와 양념 고추가루 만들기


마른 고추를 들여오기가 무섭게

씨알이 크고 색이 예쁜 고추 40여 개를 따로 골라 놓습니다 

좌악 갈라 노란심과 씨를 빼고 

젖은 천에 싸 비닐팩에 담아 눅눅하도록 한켠에 놓구요


 




 

돌 돌 말아 착 착 실고추를 썹니다

핑계를 잡자면 칼이 잘 들지 않지만

굵어도 가늘어도 내가 왕이니 나무랄 이 아무도 없습니다 ...^^


 





방앗간 고추가루는 국물에 넣으면 탐방 가라 앉아요

집에서 쿵 쿵 빻은것은 국물 위에 동 동 뜨구요

그래서 해마다 한병씩 만들어 냉동고에 좌정 시킵니다 .


 




대충 썬 실고추 마구잡이로 굵직하게 빻은 고추가루

각종 나물 이나 열무김치 무채에도 모양새가 살아나고 

곰국이나 무국 콩나물국에도 좋습니다. 


 





★  ★  ★  ★  ★  ★





돼지 껍데기 편육 만들기

누린내를 잡을 만한 향신료는 다 넣고 끓입니다

양파껍질  파뿌리  된장  커피  소주 통후추  생강  월계수잎

버글 버글 끓을때 말갛게 손질한 돼지 껍질을 10분 쯤 삶아 건집니다






삶은 껍질 안쪽에 붙어있는 기름을 칼로 박 박 긁어 버립니다

혹여 붙어있는 털도 밀어 버리구요

말린 사과도 양파 생강도 팟잎 진간장도 넣고 40여 분 삶아 냅니다 .

 




다진마늘 생강즙 후추 참기름 청양초 넣어 골고루 젓어 굳힙니다

실고추도 얹고 검은깨도 뿌려 멋을 내 줍니다

한나절이 지나 굳으면 도마에 쏟아서 ....^^

 

 





먹을 만큼씩 들고 내려가라 토막을 냅니다

이보다 더 헐값의 식재료는 아마 이세상에 없을듯 하네요 

진간장에 와사비 식초 생수를 넣어 부드러운 양념장을 곁들입니다.


 




쫄깃거리기도 하고 고소하기도 합니다

와사비 향기가 더해져서 먹을만 하구요

콜라겐을 넘보지 않아도 충분히 음식축에 들 수 있습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