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언니 뭔일 있수 왜 포스팅이 안올라와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삼층 은찬이네 뱅뱅 돌아간 들창마다

조금씩 틈이 생겼다 

시베리아 바람은 물론 길갓집이라 찻소리까지 정신을 빼니  

이참에 아예 들창문 개비하자로 ... 


안안팎이 모두 페어유리 깔끔하고 짱짱해 바꾸길 참 잘한거 같다 

그런데 사단은 거기서 부터 생겼다  ...^^


끼끗한 들창이 도배를 서두르게 했고

말끔한 도배 장판에 내부가 몽땅 눈에 거슬린단다

지금 세월엔 걸리적 거리는 문지방도 없앤다던가  

이번엔 또 씽크대가 볼성 사납고

다시 화장실 세면대 변기 등 등 등 ...


은찬이 은결이 에미 그리고 내 아들놈만 남기고

몽땅 내다 버리고 다 바꾸었단다 장농까지도 ...^^




×  ×  ×  ×  ×




12월로 들어 선 두번째 날  

구닥다리 트리 꺼내 털고 또 털어 불밝혀 좌정시켰다. 


침구하고 옷만 꾸린 네식구 몽땅 사층으로 이사

은결이가 억수로 좋아하는 색스럽고 아담한 아기집도 

펄 펄 눈내리는 옥상으로 쫓겨났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한지붕 세가족이라도 밥이 끓는지 죽이 끓는지

서로 관여하질 않으니

그간은 평화로웠던 편

들뛰고 내리뛰는 손주녀석들 건강미 넘치는 장난끼에 

집안은 늘 시장속 같은 북새통이다 

 

길떠난 팬션인양 들 뜬 기분으로 성탄도 신정도 지나갔다.

이제 사층은 고요하지만

아직 정리가 덜 된 며느리 날마다 부산한거 같다 ...^^





×  ×  ×  ×  ×





난장판속이라 포스팅도 한동안 올리질 못했다

뭔일 났냐는 동생들의 전화 

젊은이들에겐 무소식이 喜소식이지만

우리처럼 나이 많은 늙은이들에겐 무소식은 悲소식

  

북새통에 애들 시중 드느라 등줄기에 진땀께나 뺐다   

아기 둘이 다 좋아하는 김치 볶은밥

닭날개 조림  에레이 갈비  떡국

미역국  날배추국  아구탕  은대구탕  북어구이  코다리찜

오사리 잡탕 섞어서 카레라이스 ...^^


설지내고 며칠 후에 내려갔다

에레이 갈비 양념해서

꾹꾹 눌러 담아 함께 내려 보냈다

다행스럽게도 아범이 받은 갈비 선물이 있었다



다시 사층 두 늙은이는

날마다 괴괴한 적막강산이다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