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가재미를 말리고 굴향기 그득한 깍두기를 담습니다 상큼한 미나리 김치까지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짭조름하게 하룻저녁 절였다가

물 한바가지 넣고 살래 살래 흔들어 넙니다

바람이 잘 통하는 음지에서 말립니다.


 





꾸덕 꾸덕 마르면 모조리 걷어 들입니다

지느러미 부분과 꼬리등 곱게 다듬습니다

뻣뻣해서 손다치기 십상이거든요


 





이틀에 한번씩 들여다가 절여 말립니다

한꺼번엔 지치거든요

마르는 대로 걷어서 만져 냉동 시킵니다.


 





냉동고 설합 한칸에 커단 비닐 봉지를 넣고

채곡 채곡 갈무리를 합니다

즙이 더이상 마르지 않게 윗부분을 동여 맵니다.






×  ×  ×  ×  ×  ×  ×




간 쇠고기 돼지고기에 각종 야채도 곱게 다져 섞습니다

홍당무 부추 목이 느타리 새송이 팽이 양파

물끼 짜낸 두부 다진마늘 다진생강 다진쪽파 후추 참기름 소금  


 





살짝 익혀 소분해서 냉동고에 얼렸다가 

필요시에 꺼내 다시 부쳐 사용합니다

느긋하고 편리합니다. 






×  ×  ×  ×  ×  ×  ×





달랑 무 한개로 굴깍두기를 담습니다

순식간에 기절만 시킨 미나리로도 김치를 담습니다 

빠트린것이 없는고 열거했습니다.


 





굴깍두기는 새우젓으로 간을 맞추었고

미나리 김치는 까나리액으로 버므립니다

두군데 다 배도 저며 넣었습니다.


 





매운거 덜 매운거 두가지 고추가루로 버므렸구요

쪽파에 원당과 배로 맛을 냈습니다

금방 먹어도 상큼한 굴향기가 환상적입니다 ...^^


 





까나리액으로 간을 잡았습니다.

배를 넣어서인가 달큰하고 향기롭네요

무치면 수명이 하루 이틀 김치로는 며칠입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