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부처님 두상을 닮은 불두화 올해도 옥상 한 켠 불 밝히듯 환합니다.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겨우내 죽은듯이 묵묵했던 불두화

싻이나고 잎이크고 꽃몽오리 맺히리라 상상조차 안되건만 

이른 봄부터 서두르며 오월을 준비합니다

 





부처님 두상을 닮았다 붙여진 이름이라던가요

수국의 둥근 모양새와 구별이 됩니다

맑은 햇살이 비쳐들어 평화롭네요






방에서 쫓겨나온 애들의 화려한 오두막집

멋진 불두화가 심겨진 전원주택이 연상됩니다

창이 슬쩍 가려져 들여다 보이지 않아 오붓하구요






회초리 닮은 초라한 나뭇가지 한개 심은지 여러 해

이젠 옥상 한 켠을 꾸며주는 효자나무네요 

몇번씩 물을 주어야 할 만큼 왕성합니다






자주 자주 벌컥 벌컥 얻어 먹은 물 탓인가

시시각각 하얗게 변하는 꽃송이들

얼굴들을 반짝 쳐들고 으스댑니다






밤엔 초에 불붙인양 훤히 밝혀집니다

한송이 한송이가 다 부처님 두상입니다

향기없는 탓에 벌 나비는 무심하고 진딧물만 북적 북적










몽오리가 보이기 시작하면 난 이 나무에 매달립니다

잘 살아 주어서 고맙고 고와서 고맙고

그러나 내가 할 수 있는건 겨우 물주기 뿐  






이리로 저리로 보아도 대견스러운 불두화

송이들의 높낮이를 인위적인 꽃꽂이로 어찌 따라 잡으리요

우리들의 곷꽂이 작업은 자연을 최대한으로 흉내 낼 뿐  










보슬비가 지나간 덕에 얼굴 반짝 꽂꽂했어요 

더욱 싱싱하게 화려했고 환했었지요

그런데 이모습이 마지막






밤새 설친 광풍에 거센 빗줄기라 힘들었는지

꽃송이 마다 물을 먹음어

못 견디겠던가 고개가 푹 숙으러졌습니다 










그나마 요행은 아직 개화기가 많이 남아 

흥건한 물방울에도 꽃잎을 떨구질 않았네요

햇살 쨍 개인날엔 발딱 다시 일어서리라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