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볶은 황태로 황태 고추장 만들어 메밀국수 비비고 현미 갈아 넣어 백김치 만들고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내게 블로그가 있었던가 싶게 외면하고 지냈던 한달 여  

나이가 많아지니 몸에 붙는 병마들도 이지 가지


땀샘 조절 세포가 제구실을 못해 땀이 많이 흐른단다    

소나기보다 더 굵은 땀줄기가 얼굴은 고사하고

머리카락에도 초가지붕 타고 내리는 빗줄기 같다  


신경을 죽이는 수술이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던가

이 나이에 신경까지 끊어낼수야 없지 않은가 


택배속의 아이스 팩 층층으로 얼려 놓고

수건으로 싸서 얼굴에 대고 머리에도 이고 ...


그래도 건너 뛸수 없는 끄니는 모범생 버금가게 챙긴다

멍때리기로 버티기 보다는

그래도 끄니가 있어 움직이게 만드니 차라리 효자니라 ...^^





귀한 황태 벌레에게 빼앗기기 전에 

깨끗이 다듬어 기일에 쓸 것들 따로 챙기고 

발려낸 북어 대가리에 향신료 넣어 육수를 낸다.


    






 





잠시 불려 토막쳐 갖은 양념에 간장으로 간맞추고

들기름도 듬뿍 넣고 자작하게 대가리 육수 부어

여름날의 국대용으로 올린다. 

▽ 

 





어느땐 고추장에 고추가루 듬뿍 넣고

역시나 자작하니 육수 넣고 졸인다 

고추장에 발갛게 무쳐 찰밥과 흑미밥에도 곁들이고  ...


 





발려낸 살 150g 을 불순물과 냄새 제거차 1분정도 씻고

풍미 살리고 비린내 제거차 마른 팬에 노릇 노릇 굽고  

 생수 4컵을 부어 준다.   

 

 





와글 와글 5분 여를 끓여 준 후

가위로 잘게 잘게 잘라 준다

구운 북어라서 노란색이 짙어 먹음직스럽다   

 

 





맛술 1/2컵고운 고추가루 4큰,  간 마늘 2큰술, 고추장 3컵 

눋지않게 저어 주면서 5분여를 볶아주고

불끄고 가끔 젓어 수분 날리고 참기름이나 들기름은 먹을 때 넣는다.  


 






☆   ☆    ☆   ☆   ☆   ☆





백  김  치




따순물에  현미 20여 분 불리고 배 양파 생강 마늘 준비

자그마한 배추는 절여 네쪽으로 갈랐다

여름 배추라서 아마도 달큰함은 적으리라 

  

 





현미 배등을 믹서에 갈아 베주머니에 넣고

생수를 보충 하면서 짜고 젓국과 소금으로 간맞추어 김치국물 완성

무 반개와 당근 반개쯤을 잘라 소금에 절이고 


 





켜 켜마다에 대파와 무우 당근 절인것을 넣으면서

다시주머니에 넣은 고추씨도 넣어 준다

마지막에 국물을 부어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고로 넣는다


 





봉평에서 공수받은 우리 메밀과 우리 밀가루 사용한 메밀국수

삶은 국수에 채썬 배와 오이 황태 고추장 얹고 깨소금 참기름 치고

잘 익은 백김치와 곁들여 한끄니 때운다. 

    





폭염이 아직도 열흘 쯤은 더 머물 모양이네요

여직도 참아 내셨으니 조금만 더 견디셔요 

설마 눌러 앉지야 않겠지요

지치지 마시고 이겨들 내시구요 ..._()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