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방사선과 맞닥뜨린지 벌써 세번째 이제 긴 여정의 시작이다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검사에 검사에 또 정밀검사로 복닥거리며 시달린 몇달

커다란 파도가 스러지듯

이젠 묵묵히 방사선 치료에 임한다.


줄래 줄래 따라 다닐 뿐인데 

난 또 왜 이리 지치는 것인지

담당 간호사로써는 나이가 너무 많은 것 같다 ...^^ 


날쌘돌이 팽팽한 환자에 비해

보호사는 비실 비실 똥에빠진 거위꼴이다




◈  ◈  ◈  ◈  ◈  ◈




소금에 절였던 깻잎을 물에 울쿼

압력솥에 앉히고 추가 울리기 무섭게 불을 끈다

들기름 흠뻑 넣어 양념장을 만든다.


 





다진 마늘 송송썬 쪽파 깨소금 고추가루 실고추

조선간장 진간장 반 반

두어장 한켜씩에 양념을 바른다.

 






◈  ◈  ◈  ◈  ◈  ◈




날씨가 추워지면 신나는 영감님

귀가때마다 생선이 들려있다

하룻저녁 살짝 절였다가 주우욱 널어 말린다


 





설탕 들뜨린 뜨물에 코다리를 불려 물을 삐고 

진간장 조선간장 반반씩에 갖은 양념

정종과 원당이랑 들기름 듬뿍 넣어 시날고날 익힌다.  

   





 ◇  ◇  ◇  ◇  ◇  ◇ 




김치찌개용으로 쪽갈비 두어근을 들여왔다

향신료 넣은 끓는물에 데쳐서 밑간을 하고

팬에 나란히 늘어 놓고 통채로 김치를 앉힌다.

 





약한 불에 한참을 끓여서

김치가 또 갈비가 흐물 흐물 하도록 익힌다

두어쪽씩 내려보내니 맛나다 아우성 ...^^





◈  ◈  ◈  ◈  ◈  ◈




도루묵을 다듬어 하룻저녁 약하게 절였다가

무조각을 깔고 파를 깔고 켜켜로 마늘까지 얹어주면서

뜨물로 끓이고 싱거우면 새우젓으로 간한다





◈  ◈  ◈  ◈  ◈  ◈




세브란스 병원 영양사라면서 전화가 왔다

치 상담은 뭔 얼어죽을 ....^^


그래도 특수한 무엇인가가 있으려나 궁금

지금 환자의 식사종류를 대란다

가만히 듣고 있더니 아주 잘 하고 있다던가

다만 게장은 드리지 말라하데

생선회나 육회도 방사선 끝난 후에 자시란다


그러면 뭐합니까 암인것을요 볼 멘 내말에

암은 누구나가 갖고 있답니다 ...


풍부한 영양섭취로 백혈구 수치 떠러지지 않게 하란다.

허기사 난 특별히 할 줄 아는것이 없으니

신들린 노친네가 되어 다시 돌아치리라   ...^^





해가 바뀌는 두근거림에

나날이 즐거우실 여러 친구님들 

일년 동안 보내주신 깊은 정에 감사 드리오며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 드립니다  ..._()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