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걸음마다 돈 뿌리며 백내장 수술을 했고 붙잡아 맨듯 흐르지 않는 더딘세월에 힘겨웠고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팔십 평생

이렇게 더딘시간은 없었던 듯 싶다

백내장 수술을 하고 회복하는 한달여가 ...


고도난시쪽 보다는

약시라 하셨던 안과박사님 


(전지하느라 버려진 청계천의 매화)

      




검사 

검사

두어달 만에 다시 정밀 검사

그리곤

드디어

두 주일 후에 잡힌 수술날짜

시력이 살아나리라곤 장담을 못한단다

그냥 실명만 막아주셔요 말했다


(무우대가리를 꽂아놓으니 꽃이 피고) 

      


 



동네 작은병원에서

황반기가 있고 피가 비친다며 급하다고 ...


그래도

그 눈으로

영감님 방사선치료 끝내고 마지막 결과까지 확인하고는

내 눈 치료를 시작했었다


(돌단풍으로도 봄맞이를 했다)

 





수술전엔

10cm 거리에서 깨알 글씨도 읽을수 있었는데

지금은 서리태알 글씨 조차도 잘 안보인다.


어느 부인은

양쪽눈 백내장 수술비가 440,000원

난 한쪽눈만이었는데도 1,000,000 여 만원

뭐던지 수월치 않은 내가 야속하다..


(죽어도 살아도 천년이라는 주목뿌리가 돌단풍과 단짝이다 )

  





샤워는 커녕

세수조차도 안된단다 

수술날 곁을 지켰던 두째

그림자 처럼 붙어 잔소리를 해 댄다

하지마라 하지마라 하지마라구요오  ...... 


(돌단풍이 만개하곤 잘라버린 하얀 옥상표 영산홍도 안으로 ...)

      





그리 더디던 세월이 흘러 이제 모래 금요일 돋보기 처방을 한다던가

실명위기라는 말만 듣지 않았어도 수술전이 나았었단 생각도 든다 

이 몰골에

돋보기까지 뻗치면 참 가관이겠다 

구석 구석 고장 안난곳이 없으니 자주 자주 주눅도 든다.


(오미자도 나란히 채마밭도 가지런히 ...)

  




해마다 서두르던 옥상 봄준비

올해는 두가지 암에 시달리고도 피곤이 뭐냐는 영감님 혼자 서둘렀다

줄 마추는건 애꾸눈인 은찬할미가 한몫하고 ...



텃구렁이 은찬할멈도 가끔은 외출을 했었는데

한달여를 두문불출 하면서도

거실로 끌어들인 하찮은 몇가지로 

영글게 봄맞이를 했었답니다 ...^^


캄캄한 채로 비워 둔 썰렁한 집을 다녀가시며

안부를 궁금해 하시던 고마우신 친구님들

참 많이 많이 감사 드립니다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