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무리 했던 황태꺼내 대가리 지느러미 꽁지 떼고

제사에 쓸 몇마리는 반듯하게 잘라 얼리고

나머지는 물에 잠시 불려 뼈를 발라 소분해서 역시 냉동고에 ...


 






젯상에 쓸 포와 어탕에 쓰여질 세봉지 영글게 챙겨 얼리고 

불렸던 황태 토막 내어 갖은 양념에 재고

좀 두었다가 뜨물 조금 넣고 끓이면 영감님 제일 좋아하는 찜 ...^^


 






대가리를 깊숙히 살까지 잘라 불렸다가

갖은 양념에 조선간장으로 간해서 하룻저녁 재워두고

뜨물 받아 넣고 시날 고날 졸인다.


 






살 발려먹는 재미가 쏠쏠 하단다

나는 귀찮아 대가리쪽 바싹 잘라 버리고 싶었었는데

다행하게도 영감님 좋아하니 안버리길 잘했다.


 







☆  ☆  ☆  ☆  ☆  ☆  ☆






올해는 조금 늦었지만 콩국 전쟁을 시작했고

냉동고 속의 견과류와 검은깨 잣도 찾아내고 

삶아 껍질 벗긴 콩과 함께 아예 한팩에 담아 얼리고 ....

 

 





 






곱게 채썬 오이를 얹어야 색이 고운데

야채칸에 없는 오이 슈퍼로 뒤뚱 뒤뚱 나가기도 귀찮아

그냥 얹었다 치고 오이소박이와 배추김치로 콩국을 준비했다.







☆  ☆  ☆  ☆  ☆  ☆  ☆






이제 사람들이 먹는 만가지 식재료엔 

삼복과 장맛비와 함께 벌레가 나기 시작할 것이다

늘보리도 흠씬 불려 물삐어 냉동한다.







비오는 궂은 날 끄니 준비 귀찮을 때 대비

낙낙하게 보리밥 지어 

두꺼운 팬에 시날고날 구어 누룽지를 만들고 ...







☆  ☆  ☆  ☆  ☆  ☆  ☆






라면 박스에 얌전히 말려 쟁였던 묵은 시레기

압력솥에 푸욱 삶아 큼직하게 나누어 얼렸던거 녹여

된장 조금 넣은 갖은 양념에 바락 바락 무친다.

 

 






긴채로 동글 동글 뭉쳐 남비 밑에 깔고

통조림 꽁치를 쏟아 붓고 

역시나 시날고날 시날고날 ...^^


 







☆  ☆  ☆  ☆  ☆  ☆  ☆






우리나라 중부지방 쯤에서 보내주신 조선 육쪽마늘 4.5접

김장용으로 따로 얼리고 고추장 장아찌 만들려 식초에 담갔고

아직도 두솥에선 흑마늘 숙성 중이고 ... ^^

 

 





열흘 후 쯤

식초에 절인 조 위 두병의 마늘 건져

고추장에 고추가루 섞어 발갛게 발갛게 무칠것이다 ...^^




세상을 바싹 바싹 배틀어 질때까지 말리다가 

올때는 폭우로 변하는 장마

그전 보다 수은주가 많이 올라간 삼복더위

그래도

장맛비와 폭염 슬기롭게 잘들 넘기셔요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