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문희님표 풋자두 장아찌를 만듭니다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맛나 보이기에

금새 따셨으니 싱싱해서 당연하시겠다 했더니

꾹꾹눌러 한박스를 보내주셨다

가만있을 걸 바쁜 손길 쪼개셨을 동동거림에 미안 미안



자두 궁둥이에서 꼭지까지 

칼로 깁숙하게 골을 내고 양손으로 어긋나게 비틀면

두쪽으로 쪼개진다




수량이 많은 편이라서

자르는 즉시 삼삼하게 절이면서 일을 진행

중간 스텐다라이로 그들먹 많다


 






소금을 조금 더 섞어 비닐 봉투에 넣고 꽉 묶어

들뜨지 않도록 무겁게 지질르고 하루에 한번씩 뒤집었고

삼일만에 꺼내 건져 씻어 물을 삔다.


 






네쪽으로 가르면서 흠집이나 씨자국은 도려내고

광목보자에서 선풍기로 구들 구들 물기를 거둔다

물엿에 소주에 사이다에 소금 그리고 매실청 섞어 앉힌다.


 






비닐병에 앉힌 이유는 가끔 눕힌후에 빙글 빙글 돌려

물끼가 닿지않는 곳의 골마지를 막음이다

오일만에 꺼내 담갔던 물 끓여 식혀 통으로 옮겨담아 짓누르고


 






딤채에 좌정시켰다가 처음이라 아주 궁금

며칠만에 살짜기 열어보니 고들 고들 맛갈스러워 보인다

성공인거 같아 ...^^


 






아직 맛은 들지 않았겠지만

두어공기 꺼내 씻어 받치고

고추장에 갖은 양념 넣어 무쳐보았다.


 



 



◈  ◈  ◈  ◈  ◈  ◈  ◈  ◈





자두와 같은 양념으로 무쳐도 좋을

거의 한달 가까이 식초 부어 삭힌 토종 육족 마늘

바나나 식초를 섞어서인가 달큰하고도 개운하다.


 






파는 넣지 않았고

고추장에  다진 마늘  꿀  개복사청  고운 고추가루

두가지 깨소금에 참기름 넣어 조물 조물 조물


 






◈  ◈  ◈  ◈  ◈  ◈  ◈  ◈





 

아침마다 팬에 불을 올리지만 딱 좋게 맞출 후라이가 수월친 않다

소금과 식초넣은 끓는 물에 계란넣고 2분간 젓어주고

5분 더 끓인후에 냉수에  담갔다가 까서 계란장을 준비한다.


 



  

물 2에 진간장 1에 설탕 2/3를 섞는다

다진 마늘 쪽파  부추 청 홍고추 양파  깨소금  레몬즙 그리고 참기름

반숙한 계란을 담가 예닐곱 시간 숙성 후 먹는다.


 




 






필요한 양념이 비슷할 식재료는 대개 같은 날 서둘게 된다

파준비 마늘준비 양파준비 부추준비 등 등 등

그러니 한번 움직임에 몇가지로 늘어난다 ...^^

 

 






골창을 이루고 흘러내리는 내 얼굴의 땀

쓰잘데 없이 바시닥 대는 성미라서

폭염에도 구물 구물 巨軀를 놀리지 않는다.


방학한 은찬이가 가끔 올라와 내 컴에 앉으니

고 핑계를 잡고

포스팅에 등한시

이틀이 멀다하던 포스팅이

이제는 나이값 하느라 이십여일도 건너뛴다


풀벌레 소리가 내 귀를 의심케 한다

아니 벌써 ...


얼굴 골창에서 벗어날 일이라서

많이 한갖지겠단 안도감에 기쁘지만

빠른 세월에 아쉽기도 하다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