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앞으로 시아버님 기일을 몇번이나 더 모실수 있을런지 ....

작성일 작성자 로마병정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46년만의 폭설과 혹한이 덮치던  2,000년 
그 해 첫번째 달에 돌아가신 
시아버님 기일이다

잔을 올리던 영감님 
아쿠쿠 외마디 소릴낸다.
무릅도 허리도 늘 꼬장 꼬장이었는데  
가슴이 철렁 내려 앉았다.

시아버님 살아 생전  
내년부터는 나 제사 참례 안할란다. 
이제 무릅이 뻑뻑하네
한심하신듯 혼잣말로 웅얼거리시던   
그때 시아버님 연세 86세셨다.

가만히 헤아려 보니 
영감님이 시아버님 그때 연세다.

세월에 얹혀진 시간이 나란히 흐르듯 
윗대들이 하시던 고대로를 
우리는 늘 
종 종 종 따라 걷고 있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