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은 그렇게 흐른다

글/ 메라니

 

담 밑엔 

노래 부르는 귀뚜리의 모습
밤이면 장사진을 칩니다

 

가을이 오는 숲길엔
이름 모르는 벌레들의

남은 생을 마감하는
슬픈 피리소리 같은 울음으로
들리다 그치기를 밤을 지새웁니다

 

마치
그리워하는 짧은  여름밤

흐르고 

밝아오는 여명의 

슬픈 이야기들 같음입니다

 

한나절엔

작은 소음들로 어우러지는

여름이 떠나는 길

발길이 무겁도록 아쉬움들을  

실어가는

세월과의 긴 이별

모두에게 손 짓합니다

 

떠나는 사람과 남아있는 사람에게 주는 긴 한숨으로...

 

2019  8 26 아침에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