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과 여심

글/ 메라니

 

영글어가는 여름 나기 결실은

풀잎 속으로 스밀고
우리 곁으로 다가오는

가을의 진상 낙엽이

낯을 붉히는 아침입니다

 

나도 모르게 낯을  붉히는 듯

노여움이 아직은 가시지 않은

지나간 시간들은  

가슴을 아프게 하는 시간입니다

 

고통이 낳은 절실한 그리움

아파하는 순간들에

보상을 바라는 심리적 부담

어느 구에게도 하소연할 수 없는

나만의 슬픔이라는 걸

하늘만은 아실까?

 

꿈속에서라도

단 한 번이라도 이별에 아픔을

씻어주는 그 사람이  올까?

기다리는 여심은  아련한 추억 속으로 숨어든다

 

2019   8  26  한나절 숲 길 걸으며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