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근달아 [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해 뜨고 해지는 노을이 놀다 가는 계절에

중추절이라는 시간을 고속도로를

달리는 차 들이 많은 고향 소식들을 모아서 귀경길 오릅니다

메라니 동생 올케 셋이서 달리는 여행길로 무척 행복을 느낍니다

노트북을 싣고 가다 생각이 나면

또는 상상도 하는 글로 하루가 짧게 흐릅니다

 

이 번 중추절엔 미리미리 엄마 찾아뵙고는 떠남의 길이 무척 가볍도록

한산하고 바삐 움직이는 듯 기억에 담아놓는 추억이

하나하나 나의 가슴 안으로 스며듭니다

 

어제 미리미리 엄마께 들렸는데

엄마께서는

[장부책] 지부 책을 놓고는 무엇인가를

열심히 적어 내려가고 계십니다

메라니가 물었지요

엄마께서는  ㅎㅎㅎ 웃으시며

한동안 머뭇거리다  폭소를 자아내는 말씀을  하시는 겁니다

이것은 비밀이닷!

메라니는 지부 책을 넘겨보고는 역시 우리 엄마 시구나 했다

 

팔 남매들의 이름을 [한글을 모르시는 엄마]

일본어로서 내려가셨다

아들은 고추를 그리고 딸은 잠자리를 그려놓으셨다

장남인  첫째 옆에는  일십만 원

둘째도  셋째인 쌍둥이도 막내에게도 일십만 원을 그리셨다

 

약방 둘째 딸 옆에는

일십만 원 하고 보약 봉투가 그림으로 그려졌다

오만 원권을  5자로 일만 원권은 작대기 하나

나머지 들은 3  과  2로 구분을 하셨다

 

그 아래로 부터가 웃긴다

장남의 손녀딸과 아들에게는  3만원 5만원이그려져있고

나머지손녀 손주들에게는  이 만원 일 만원과 숫자가 새겨졌다

그리고 찡그린 얼굴도 그리셨다

팔 남매에다 손주 손녀의 숫자들은 모두 19명이었다

작년에도 엄마께서는

이렇게 해 놓으시고 이틑날엔 수정 작업으로 들어가셨다

적은 금액의 착각은 X로 남어지는 O로 그어놓으셨다

 

모두가 떠난 뒤 메라니와 엄마의 계산이 시작되었다

엄청난 금액에 엄마의 눈가엔 미소가 흐르시고

건강하시다는 모습을 바라보는 둘째 딸에 입가에도 웃음이 철철 넘쳐흘렀다

 

모든 일이 좋아라 하시는 엄마!

오래오래 건강하신 모습으로 사셔요

 

2019 9 1일 아침에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