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을 담아

글/ 메라니

차 한 잔에 추억을 타서
마실 수 있는 사람이
그대였으면 좋겠네

 

맑은 아픔이 흐르는
잊혀진 시냇물의 이야기도 좋고
지난날 아련한 그림자 밟으며

 

함께 이야기 나누어도 좋을 사람이
그대였으면 좋겠네

새하얀 백설위에 그리움을 낙서하며
옛 이야길 들어 줄 사람이
그대였으면 좋겠네

 


 

 

내 영혼의 그림자 씻어
그 씁쓸한 뒷 모습

저물어 가는 석양에

밝은 미소 한 자락을 그대와 함께 하고 싶다

 

2019  9 13

오후에 천사대교를 지나면서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