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오늘따라 [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엄마!
오늘따라 엄마가 보고 싶어 눈물이 나요

바람이 불어도
나뭇잎 하나 굴러도
엄마가 그리워
뜨겁게 흐르는 눈물이
딸의 가슴을
굳어 가게 만들어요


만나 뵙고 온 지 하루 지나면
한 달이 흐른 것 같고

달포를  넘기면
한해가  흐른 것 같아요
마음으로는

엄마의  음성 모습
그림자까지  온통 나를 울려요

단 것은  이빨 상한다
맵게 먹으면 위장이 덧 난다
짜게  먹지 마라
신장이 나빠지면 소통이 안 되고
술과  음료수는 간을 상하게 만들지

잘 먹고 잘  싸는 것은
사는 동안 어미에게 보다 더한 효가 없지.라고

입이 닳도록 말씀하시던 엄마의 사랑이

지금은 내가 살아가면서

자식들에게 주는 교훈으로 밑 받힘이 됩니다

 

엄마!

조석으로 바람이 차요

유난하게 바람을 싫어하시는 엄마의 모습을 그리며

눈물이 마치 실 개울 흐름처럼 흘러요

산후조리 잘못하신 엄마의 건강이

딸로서는 시원하다고 느끼는 바람을 피하시는 모습은

억장이 무너지는 듯 슬프게 다가와요

 

가을 햇살에 기대어 엄마의 짙은 사랑을

가슴으로 담아둡니다

 

엄마!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고

그리고  우리의 사는 모습 바라보시며

조금만 더 조금만 더 오래도록 사십시오

 

2019  9 16

엄마를 뒤로 하고 집으로 오면서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