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한 소망
글/메라니

지루하던 시간들
창밖을 내다보니
여름이 내리고
소슬바람 산책 나온다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간절함은
이 좋은 계절에
그 시절 좋았던 순간들로
가슴앓이하며  단잠을 잊어버린다

파릇했던 세상
머뭇거리다 긴 이별 뒤로
안녕을 고하는 시간
밤이슬 맞은 달맞이꽃
햇살기 대어 고개 숙인다

노을은 저 산너머
내일 향한 기약으로
멈추지 않은 채
초가을 밤과 숨바꼭질한다

나처럼,


2019 9 7
오늘은 지고 중에서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