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슴 물들인  단풍

글/ 메라니


 

애증스러운 세월 그림자

작게는 둥지 안으로 숨어들다

떠남의 길로 발길 옮겨간다


하루에 틈사이로 걸어가는 뒷모습

바라보는 이에게

바람은 말없이 불어오다

지친 듯  지루한 시간이 흐른다


오색 단풍이 가을 물먹고

물들어가는 데

나의 가슴에도

또 하나의 단풍이 물들어간다


촉촉이 대지를 적시는 가을비

가슴 안으로 채워지는

나의 사랑단풍 물

깊어가는 가을밤  시름에 젖어들게 한다


 안쓰러운 모습

그동안 사랑의 깊은 감정들로 물들인 채


 

2019 10 14

수목원에서 단풍잎 줍다.중에서

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