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시

글/ 메라니

 

나뭇가지 위 홍시 하나 내가 따 먹을까?
까치 손님 오면 대접할까?

고민하는 순간

그만 홍시는 땅 아래로 굴렀네

 

가을 손님 다가오니

마음은 급하게

세월에 쫓기는 듯  달린다

작은 소망 하나 잠 이루지 못하고

기도했지만

이루어질까?

걱정으로 가을밤  꼬박 새운다

 

풍요가 들판을 달리고

농부의 마음 부자 되어  춤춘다

돌아가는 물레방아

하얗게 찧은 곡식 낱 알들

쏟아지는 즐거움

아낙 손길  바삐 움직인다

 

바람 따라 날다

눈길 돌리는 참새 떼

모 이쪼는 모습

쥔장 허락 없이  쫓아먹는다

 

세월은 그렇게

모든  삶을 싣고 물 흐르듯 흐른다

 

2019 11 1

머뭇거리는 시간 보내는 한나절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