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배웅하다

글/ 메라니

 

뜻 모를 이유 없는 계절
마음은 구름 따라 세월을 쫓는다

 

작은 손길 닿을 듯

저물어가는 가을

잡고 싶은데 저만치 달아난다


알밤 주으러 가다

뱀에게  혼줄이나 기절했던 기억

어린 시절이 마냥 그립기만 하다

 

노랗게 퇴색한  낙엽 한 장

책갈피 속 깊이깊이 꽃아 두고

그 사람 소식드림에 밤 잠 설친다

 

달은 창안으로 비추고

나를 바라보는 듯 노려본다

꿈에서라도 잠시 그 사람에게

속삭이고 싶은 대화

오늘만큼은 아닐진대 소식이 감감

꿈 이룸을 기도한다

 

또 다른 시간이 다가오기를 기다리며

가을을 배웅한다

 

2019 11 11

삼길포를 달리다 방파 제위에서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