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수영[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요즘엔 다니던 수영장이 잠시 전체 수리를 들어가서

 이곳에서 왕복 20km 떨어진 먼 거리로 약 한 달간 다녀야 한다

모든 이들은 차 편으로 다니는 회원을 잡으려 안간힘을 쓴다

메라니는

그중에서 키 작고  안면이 있는 친구에게 부탁을 받고는

수영장을 함께 다니기로 약속을 했다

 

아침시간 8시 30분까지 입수를 한다는 시간을 지키려

일찍 친구네 집으로  들린다 [약  2km를 돌아가야 함]

친구를 싣고는 수영장으로 달린다

수영을 끝내는 시간은 1 시간이다

나는 불질을 한시도 쉬지 않은 채

2.000m를 끝내면 40분 걸린다

이후 시간엔 물속에서 뛰고 스트레칭으로 시간을 보낸 뒤

샤워를 하고 수영장을 나온다

 

밖으로 나온 메라니  차 안에서 음악 들으며 커피를 마신다

한잔 마시고 기다리고 다시 한 잔 마시고 기다려도 감감소식이다

그렇게 한시간이 넘게 기다리니 그때서야 거북이걸음으로 나온다

하루 이틀 함께 하는 일상이 무척 괴롭게 스트레스 쌓인다

 

그것뿐이면 좋다

장을 봐야 하니 잠시 짐을 부탁한다나

김치걸이를 세 봉투를  뒷 좌석에 싣고

이 것 저 것 완전히 짐짝 실어놓은 모양새에 머리가 지끈거렸다

친구 집에 내려놓고 집으로 오니

차 안은 물기가 새고  황토흙으로 만신창이가 되어 버렸다

 

한동안 세차를 하고 나니

이 추운 날씨에 땀이 흐른다

그리고도 동사무소를 들린다

일보는 일에 잠시 함께 하자고 하니 말이다

 

기사 노릇 잘하고 나니 그 친구는 하하하하 웃지만

나로써는 답답하고 무능한 그 친구의 처신이 못마땅하다

아직도 한 달을 함께 다녀야 하니 말이다

마음은 벌써 속이  까만 숯덩이처럼 타 들어간다

 

2019 11 14

오후에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