떼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심술이난다

가끔 그랬던 일들로 걱정이 안되기는 하지만

오늘은 유난하게 심술이나서 견딜 수없다

떼 쓰고 싶은데

기둥이 될 만한 사람모습이 보이지않는다

어린아이가  잠이 올 땐

떼 쓰는 거침없는 심술같이 나로 오늘은 떼 쓰고 싶다

 

사랑하던 그 사람이 곁에 있다면

무엇보다 더 기쁠 수 없이 떼를 쓰고싶은데

사정은 이러한 마음의 욕구를 펴 줄 만한 여유를 나에게 주지 않는다

 

책을 읽다 방바닥에 던져본다 책을 턱! 하고 바닥에 떨어지며

아프지도 않은지 소리 없이 반항도 안 한다

커피를 마시고 싶은 생각에 차를 끓이려 물을 레인지 위에 올려놓는다

찻 잔을 꺼내 려하니 바로 던질 것 같이 느낌이 온다

이럴 땐 비상 차잔을 꺼내든다 종이컵으로  하하하...

 

설탕도 넣고 우유도 가득 채우니

향긋한 향도 넣어야지 하고 바닐라 향 짙은 커피가루를 타 놓았다

이제 마시고  느끼는 시간만 남았다

한 모금 마시니 이런이런???

단것을 좋아하지 않는 나 끔찍하게 입맛이 토라진다

우유는 먹지도 않는데 섞어놓으니 송아지 냄새가 난다

흑흑흑???

바닐라향에 잠시 반기는 나에게 커피맛을 느끼기엔

이미 떠나 버린 그 사람과의 긴 이별의 맛으로 변신을 한다

 

이상 징후로 오늘의 차맛 과의 이별하고

떼 쓰는 일도 사람의 따라 차이를 느낀다는 생각에

쓴 미소로 마감한다

다시는 떼 쓰지 않은 참 된삶을 귀하게 여기겠다고.

 

2019 1   29

커피맛이 좋은 줄 모르고 후회를 한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