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메시지

글/ 메라니


바닷길 달리다 보면은

어느새 세월은 저만치 떠나고

홀로 외로움과 동행이 된다


구름 사이로 시간은 흐르는데

몸부림치는 순간들

잊힘의 시간은

탄생이라는 이름으로

나를 새롭게 일으켜 세운다


떠나보낸 뒤

아쉬워 통곡하다가

다시 해후를 기다리며

쓸쓸히 하루를 마감한다


다시 설 수 없는 지나간 시간

언젠가는 되돌아보는 추억

잠들고 싶은 모습

간간히 꾸어보는 아름다운

삶의 꿈길이여


아늑한 둥지 안으로

나를 안아본다

떠나는 세월에게 

받아볼 수 없는

메시지를 보내는 마음으로.


2020  2 16

창밖은 나를 미움으로 몰아가는 시간에


4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