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엄마 장관 아빠 차관[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오늘은 아침부터 열 받는 일들로

하루를 망치고 바닷길 다녀오니

그래도 시원히 뚫린 듯

가슴엔 휭~하니 바람이 분다

뉴스를 본다

엄마 장관과 아빠 차관이

보호소로 들리는 일이 뉴스로 새워 나온다


재소자들과의 소통을 한답시고 

대화를 나눔까지는 봐줄 것 같았다

그들은 장 차관들에게 세배를 들이라한다

엄마 장관 아빠 차관이 앉아서 세배를 받는다

그리고는 세뱃돈이라 봉투를 건넨다

그 안엔 현금일까? 상표권일까?  아님 위인전이라도

구입하여 읽고  좋은 사람되라고 위안의 봉투를 건넸다


차라리 그분들에 [재소자님들 ] 부모님들을 초청하여

정 깊은 말과  사랑이 담긴 가훈의 교훈적인 차원으로  

한 마디를 건네 주라 했으면 

우리에게 다가오는 따뜻한 사회의 정서들로 받아들이고

감동받았을 것 같았다


총선이다 뭐다 다가 오니 정치적인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씁쓸한 마음이 앞섰다

언제 그들이 국민 위한 시간을 만들었나?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선거 때만되면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은 

잘 사는 사회 잘 되는 국민이라고

국민들은 봉이다  생각하는 것 같아 

마음의 심한 독감을 앓은 것처럼 갈증을 느낀다


국민이 모두가 바라만보는 이 시점에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세배를 받던지 큰절을 받는 일들을

 국민이 만들어놓은 국법을 어기지말고

실천하는 약속으로 거듭나기를 부탁하고 싶다

한표 찍어줄 테니 잘 하라  하고

국민들에 질문을 잘 받아들이는 정답을 아느냐 하고...


이 글을 쓰는데 친구가 폰이 왔다

너 글 쓰는 일 조심해라고 잡혀 가면 어쩌려고

하하하하 내 나이 이제 황천길 가는 시간만 남았는데 뭘? 했다


2020  2 19

밤은 깊어가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