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등짐

글/ 메라니

 

깊어가는 겨울이 나를 괴롭힌다

잠시라는 이유로 마감하는 하루

아침이 오리라는 기대한 채

밤을 보내고 싶은 이별의 시간도

억지를 부리며 장난삼아 다루 듯 만들어본다

 

낙엽의 자리 메김들

가을과  짧았던 시간

다가오는 두려운 존재

그곳은 내가 살아가야 할 안식처인데

부름 받고 달려가는 아이처럼

부담되는 등짐을 지고 간다

 

처량 맞은 모습

볼모로 담은 일상을 내 팽개치고

떠남의 길을 바라보며

행인지 불행인지를 감각으로 느끼며

손길 닿은 대로 뻗어보고

발 길 닿은 대로 디뎌보기를

눈 길마 주치는 마음의 길로 간다

 

2019  12   2

기상후 차 맛과의 동행한다


3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