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의 얼굴

댓글수8 다음블로그 이동

메라니와 ·詩

세월의 얼굴

산란 메라니
댓글수8

제목/세월의 얼굴

글/ 메라니

이른 감 있어 외로움 안고

새 날 기다리는 듯

마음은 잔잔히 흐르는 봄 바라본다

하늘거리는 봄날 푸릇함

절규에 몸부림치듯 날고 싶은 일상

아련한 옛 시절이 마냥 그립게 만든다


그리도 얄밉도록 내 가슴  

스치고 흘러 간  세월이라는 얼굴

추억하나 담아보는 아련한 삶

남은 것에  후회 없도록

다시 돌아보는 나를 발견한다


아픔도 고통의 연속적이었던

순간순간들

지금은 돌아봐도 오지 않을 거라는

쓸쓸한 발길만이 나를 외롭게 만든다


그 이름이여!

다시 한번 부르고 싶지 않은

세월이라는 그 이름

오늘도 절절히 그 이름 하나 가슴속 안고

흐르는 시간 속으로 파묻어둔다


2020 2 25

비 오시는 산책길에


맨위로

http://blog.daum.net/hbn3333/220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