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효의 세월[ 삶의 이야기]

댓글수38 다음블로그 이동

메라니와 삶의 야이기

불효의 세월[ 삶의 이야기]

산란 메라니
댓글수38

제목/불효의 세월[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싸릿 문안으로   들어서면

엄마의 나이 들어가는
초라한 모습에
눈시울이 적시어갑니다


언제나 손에 든 빗자루와

엄마의 발길은 무겁도록 하루를

만들어진 일과의 전쟁을 치르십니다


슬픈 일 엔 홀로 자식들 피하시고

광 속 들어가시어 흘리시는 눈물

왜 우시냐고 물으면 

눈에 티가 들어갔나 보구나


먹고 싶은 음식도 배 부르다고

핑계로 드시지 않으시고

자식들 입 만 바라보시고

군침 흘리시던 엄마의 모습

생각하면 뜨거운 불효의 눈물로

돌아볼 수 없는 슬픈 나의 모습입니다


마음으로는 평생 효를 하고 싶지만
일상은 우리에게 그러한 시간을 주지 않았는지

나 스스로가 모른 척 하던 일이  궁금합니다

 
이것이 바로 불효 라는

나의 못된 마음인가 합니다
그리도 잘해 드리려 살았던 날들이었는데

 
엄마의 나이 97세라는

세월 나이에 자식은 걱정이 됩니다
부디 건강하게 살아가시는 모습
늘 곁에서 모시고 싶은 간절함이

철없이 나를 못 된 자식으로 울먹입니다


아침부터 엄마의 폰 받고는

엄마께서 좋아하시는 낫토와 단팥 빵 구입하러 갑니다


2020 3 10

엄마의 폰 받고 울먹이며

맨위로

http://blog.daum.net/hbn3333/222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