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산 바라지[ 삶의 이야기]

댓글수5 다음블로그 이동

메라니와 삶의 야이기

냥이 산 바라지[ 삶의 이야기]

산란 메라니
댓글수5

제목/ 냥이 산 바라지[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오늘도 할 일 없는 백수의 메라니라고 말하지 말아요

메라니 가요

재순이 냥이엄마와 [황금 예비산모]

그리고 깜장이이[예비 산모] 세냥이 를

산 바라지하느라 요즘 눈 코 뜰 사이 없지요

 

재순 냥이 산모는 2주 전 아기 냥이 세 마리를 낳았고요

황금이 [예비엄마]도 배가 땅 아래로 닿는 것을 보니 곧. 낳을 것 같아요

글구요

깜장[예비산모]이가요 가장 먼저 한 달 전부터 메라니 집으로 왔어요

영양 부족한 탓일까? 털이 밀가루 뿌린 것처럼

부서지듯 힘이 없었어요

햄과 닭고기 닥치는 대로 먹였더니

요즘엔 털은 빛이 감돌고 땅에 닿는 배는

걷는 것조차 힘이 버거운 듯 메라니만 보면 야옹야옹 ? 힘들어해요

 

그리고 황금이는 며칠 전부터 먹이를 본 이후로

매일 하루 두서너 번씩 와서 사료와 닭고기를 닥치는 대로

먹고 가요 어찌나 먹성이 좋은지

깜장이는 엄두도 못 내고 황금이 가 가면

그 이후로 남은 것으로 배를 채워요

 

오늘도 세 산모 들을 위해 사료를 구입했어요

동물보호소에 연락을 했더니요 그 아이들은 길냥이기 때문에

자기들 스스로가 살길을 잘 찾아간다고 해요

그래도 새끼를 낳을 산모와 냥이들의 건강 하나는

사람들이 지켜주고 새끼들을 건강하게 낳을 수 있도록

사람이 보살펴 주어야 하지 않나요

젖을 먹이며 살아가는 동안만이라도요

 

산모들과 아기들의 건강체크도 해 주어야 하지 않을까 해요

외출 하고 집 와 보니 보호소에서 다녀갔을까? 하는

사료한 주먹과 물을 그릇에 부어놓고 갔네요

 

밤이 되면 비 오는 날엔 잠을 이룰 수가없어요

두 [예비냥이]엄마들이 요즘 사료 먹으러 온 후부터

깜장이엄마는 아기들을 대나무 숲에 옮겨놓았네요

밤이 되어 비를 뿌리기에 나가보니 아기 냥이들이 비를 맞고 추위에 떨고 있어요

메라니는 세 마리들을 직접 만들어놓은 종이박스로 옮겨 놓으니

깜장이 엄마가 뒤 따라왔네요 오늘 낮에 다시 나가보니 다시 숲으로 갔어요

두 예비산모들 때문에 불안한가 봅니다

 

마음이 아픕니다

깜장이 엄마와 세 아기들 그리고[ 황금이 예비엄마 ]

또 [재순이 예비엄마]에게 사랑을 주실 분 없으신가요?

보호소에서도 모른 척하 시니 말입니다

전국에 있는 보호소님들 이 소식 들으시면 답을 주십시오

 

2020 5 24 오후

냥이 엄마에게 사료를 주고 나서

맨위로

http://blog.daum.net/hbn3333/241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