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열[삶의 이야기]

댓글수63 다음블로그 이동

메라니와 삶의 야이기

서열[삶의 이야기]

산란 메라니
댓글수63

제목/ 서열[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메라니 집 주차장에는 황금이 와 재순이

그리고 깜장이 예비엄마 셋이서

아침 점심 저녁 하루 서너 번씩 들린다

재순이는 새끼 세 마리를 낳아 입 맛 조차 잃은 상태로

영양식으로 하루 한 번 먹인다

요즘 메라니는 재순이 산모일로 산바라지에 몰두한다

 

하지만

자세히 보니 사료를 주고 간식을 주고

그리고 하루 한번 선택에 여지없이

햄과 고등어 통조림과 꽁치통조림과 닭고기로

영양 보충을 해준다

 

나도 못 먹는 간식들로 행복을 느끼는 듯

냥이 예비 엄마들은 마냥 좋아한다

아침에 운동 나가기 전 사료와 물을 가득 채워주면

황금이 가 가장 먼저 사료에 입을 댄다

 

깜장이와 재순이는 고개를 들었다 놓았다

이리저리 돌리며 황금이 눈치만 보고

입 맛 다시는 일로 측은함을 보인다

 

그리 고난 후 다음 차례는 깜장이의 차례

식성이 별로 안 좋은 깜장이는 먹는 속도가 느리지만

재순이는 한사코 눈치로 바라만 본다

둘이서 식사를 끝내고 나면 물러선다

재순이 산모는 그제사 몸을 이리저리 뒤 틀 고난 후

먹이 앞으로 다가온다

 

메라니는 측은하여 간식을 준다

고급인 간식에 입맛을 찾은 산모 재순이는 아옹 아옹'

고마워요 할머니! 하고 고개를 이리저리 돌리는 시늉에

메라니의 힘들고 돈 드는 일이 사르르 눈 녹듯 풀린다

 

그래서 하루를 살아가는 동안 냥이들의 서열을 체크해주고

덜 먹은 냥이는 따로 채워 먹인다

 

잘 먹어야 아기를 순산하지? 하고

메라니 차 밑으로 들어가는

냥이들에게 파이팅! 하고 집으로 들어온다

 

2020 6 7

아침 냥이들과의 시간을보내고


맨위로

http://blog.daum.net/hbn3333/243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