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냐? 연인이냐?

댓글수40 다음블로그 이동

홍 사랑 삶의 야이기

친구냐? 연인이냐?

홍 사랑
댓글수40

제목/친구냐 연인이냐

글/ 홍 사랑

 

며칠 전 일로 웃지 못할 사건이기에

한번 글을 올린다 늘상 혼자 지내고

혼자 운동하고 혼자 쇼핑하고

혼자 떠나는 여행을 일 삼고

외롭거나 싫증 나지 않는

나의 삶을 스스로가 존경한다

때로는

아픔이 살아 괴롭히고 쓸쓸하게

눈물 쏟는 시간도 없지는 않지만..

 

아들이 폰을 두드리며 친구 한 분 소개팅하니

만나서 차 드시고 짧은 나드리로

좋은 가을 풍경에 빠져보시죠

하하하 야! 이 녀석

아무리 세상이 그래도 아들이

엄마에게 남자 친구라고 하는 소개팅을 하하하 했다

이튿날 그 남자는 폰을 하고 외출로 식사 나 하자고 한다

먹는 것에는 아무것도 못 먹는 나는 아니라 했다

그러면 드라이브를 하자한다

달리는 것에 프로급인 나는 그 남자와 함께 마곡사로 향했다

 

사찰 한 바퀴를 돌고 나오다 식사를 하자한다

혼자 사니 아침도 굶었다나 ?

자연 식당이라는 산채 비빔밥을 시킨 그와 달리

나는 도토리 전을 시켰다

참 ??도 한 병 테이블 위에 올랐다

이후 올라오다 옛길로 구경삼아 자연속으로 빠지다

또 다른 식당으로 들어가서 참?? 한병을 더 마신다 했다

거나하게 취한 그 남자를 싣고 고속도로를 들어와서 달렸다

 

그때부터 사건이 터진다

운전대 잡은 나에 두 손을 자기 손으로 갔다 대더니

남자의 생식기를 만지라 하고 웃고

미친 듯 이해 못할 애기들로 나를 위협을 가했다

차가 이리저리 뒤 틀리듯 뒤차가 빵빵 클랙슨을 울렸다

운전하는 나는 정신을 차릴 수 없이 차를 몰았다

 

나는 침착하게 우리 이러지 말고

차라리 조용한 곳으로 들어가자고 했다

그러 마하고 신바람이 나는지 뜻 모르게 웃어댔다

나는 차를 160km로 마구 속도를 냈다

오 가다 남동생하고 친하게 지낸다고 이야기를 한 나에게

시내로 들어와 남동생을 부르라 했다

잘됐다 하고 동생을 부르니 금방 나왔다

그 남자는 참?? 한 병을 더 시키고 남동생은 안 먹겠다고 한다

그때 남동생에게 하는 말?

나! 있지?

"누나하고 ?[성을 유치한 말로 하는]할까? 하는 데 허락해 줄래.""?

동생은 눈이 휘둥그레 지며 이 놈이 미친놈아냐?

나에게 말을 건넨다

하며 "누나 먼저 집으로 가셔요.""

" 내가 알아서 할게요."" 했다

 

"아하 엄마! 어디가 나하고 호텔 가야지.""?

어이가 없는나는 식당을 나와서 공원으로 갔다

 

오다가 차 안에서의 성에 대한 몹쓸 말들을

이루 말할 수 없는 취객의 미친 동작과 말을

그대로 블랙박스안에 저장이 되었을 게다

오늘 아침 남동생이 경찰서로 가서 신고하자고 블랙박스를 보자고 한다

 

하지만

아들의 사업관계 일들로 아들의 입장이 먼저 걱정이 앞선다

나이 든 여자가 이처럼 망신살이지???

미친놈의 소리를 듣고도 참아야 한다는 일이 가슴 아프다

 

슬픈 일은 누구에게나 한 번쯤 일어난다 하지만

나의 삶에 지워지지 않는 진흙이 묻었다는 생각이 들어 슬프다

생을 거부할 수만 있다하면

그 남자를 탈출 못 할 구렁텅이 속으로 떠밀어 넣고 싶다

 

착하고 정직하게 그리고 진실하나로 살아온 홍 사랑

잠시 잘 온길에서 탈출하고 싶었던 나의 모습을 부끄럽다 생각이 든다

 

2020 9 17

생일을 앞둔 날에 슬프다

맨위로

http://blog.daum.net/hbn3333/254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