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영양 일월산 북쪽계곡을 다녀왔습니다.

봄의 자락을 한참이나 돌아온 것 같은 이곳의 날씨와는 다르게

그곳은 아직 봄의 끝자락을 서성이고 있었습니다.


 

때로 떨어진 꽃잎을 바라보며 눈물 흘린적도 있지만  

이제 반백년을 살다보니 

떨어진 저 꽃  거름되어 다시 꽃으로 피어남을 알게되고

 

울창한 숲을 따라 산림욕을 즐기기 딱 좋은 비포장 도로가 아름다운 그곳은

몇 년전에  찾았을 땐  폐교와 빈집들로 인해 참 적막한 곳이다 싶었으나

이번에 들려보니 폐교도 잘 정비되어 어느 교회 재단의 수련원이 되었고

새롭게 집들도 들어서 아름다운 산새와 어우러진 모습이 마치 어느 별장촌을 온 것 같았다.

한 때 아이들로 북적였던 학교가 어느날 폐교가 되고 또 어느날 사람들로 북적이는 것처럼

인생사 모든것이 돌고도는 것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