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여고 동창들을 부추겨

지난 번에 비 때문에 걸어보지못했던 문경세재 3 관문까지를 꼭 걸어보리라  마음먹고 

짐이 무거우면 걷기 힘드니 간단한 요깃거리로 김밥 한 줄과 복숭아와 자두 한개씩을 가방에 넣고 물도 한병을 넣어 아침 일찍 집을 나섰다.

10시 쯤되어 새재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걸어 올라가다 조금 숨이 찬다는 생각이 들무렵

어디선가 애잔한 섹스폰 소리가 들리고 우린 그 소릴 따라 산 속 주막집 탁자에 둘러 앉았다.

11시 그 이른 시각에 입에 착착 감기는 솔잎 동동주에 취하고 섹스폰 선율에 취했다.

그 분위기 너무 좋아서 우린 히히낙낙 즐거워 하다보니

3관문까지 맨발로 걸어보리라던 애당초 우리들의 계획은 무너지고

2관문인 조곡관을 다녀오기도 바쁜 하루가 되었다.

 

복원해 놓은 조령원터

드물게 보는 여성 연주자. 남성 두분과 여성 한 분 세사람의 연주자가 하루종일 돌아가며 연주를 하여 등산객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술을 마시기엔 이른 오전인데도 산속의 테이블은  만원이다. 그러나 그렇게 해서 거기에 있던 사람들은 추억을 만들고

 

 

.

 

 

영남 사람들이 문경새재를 넘어 한양으로 가던 길에 묵어가던 문경주막은 오래전에 없어지고

새로  그 형체는 복원되어있다.

그러나 그 주막에서 쉬어가던 선비들이 남긴 시들은 아직 그곳에서 살아 숨쉰다

 

그길은 매끈하게 보드라운 흙으로, 맨발로 걷기 아주 좋은 환경이고

아이들과 물길따라 걷는 재미도 아주 쏠쏠 할 듯

 

선정비를 이렇게 실용적으로 새겨놓았다 

 

 

용추정과 용추정에 대해서 쓴 월사 이정구의시

용추정은 원래는 지금의 자리가 아니고 길 아래 계곡과 가깝게 있지 않았을까?

 

 

 수려한 경관의 용추계곡에 대해 옛사람들은 찬사의 글을 올리고

요즈음의 아이들과 어른들은 한 여름 더위를 식힌다.

 

 

누가 이 비문을 제대로 복원 할 수 없나요? 오래된 듯 한데 글씨를 알아보지 못해서 안타깝다

 

 

  

명경같이 맑은 물에 송사리들은 낮놀이를 하고

놀며 쉬며 갔던 우리는 제2관문 조곡관에서 발길을 돌렸다.

이제 가을 단풍 붉게 물든 날에나 거길 다시 걸어볼까.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